• WeeklyKorea

보건 전문가들, 마스크 도입 시기와 범위에 아쉬움…정부의 '안일함'


뉴질랜드 전염병학자는 보건부가 지난 4단계 폐쇄부터 시작하여 몇 달 동안 보건 전문가들로부터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조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오타고대 Nick Wilson 교수는 오늘 아침 한 방송에 출현해 대만과 같은 성공한 나라에서 목격된 것처럼 마스크 사용은 Covid-19 확산을 제한하는 검증된 방법 중 하나라고 했다.

대만과 다르게 오클랜드는 현재 2차 파동을 겪고 있는데 내일부터 2단계 제한조치로 이동하면서, 대중교통에서만 마스크 사용이 의무화되고 있다.

Wilson 박사는 뉴질랜드가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동안 보건부와 정부가 더 많은 조치를 취했어야 했다고 아쉬워하며, 이쯤 되면 우리가 좀 더 집중적인 접근법을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랐는데 그것이 문제다. 아직도 신규 사례가 계속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제거 상태로 돌아가기 위해 광범위한 마스크 사용과 같은 보호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최소한 대중 교통에서 마스크를 중요한 도구로 도입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번보다 더 많은 제한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으나, 일단 광범위한 마스크 사용과 같은 것을 정말 잘 활용해 온 다른 나라들을 따라갔으면 좋겠다며, 마스크 의무 사용에서 면제된 일부 정책을 아쉬워했다.


Wilson 박사는 지난 4단계에서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 했다면 사람들에게 필요한 전환이 더 원활했을 것이라며, 우리는 마스크 같은 장비에 더 익숙해져야 했고 4단계에서 개인용 보호장비를 더 비축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4개월째, 보건 전문가들 상당수는 보건부에 마스크 착용을 강력하게 권하고 있으며, 이는 저비용 고효율 기술을 사용하지 않는 정부의 대응 실패 중 하나로 보일 것이다.

왜 정부가 마스크에 더 많이 신경 쓰지 않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Wilson 박사는 관리들이 현실에 안주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국경 순찰과 봉쇄의 성공으로 인해 다른 도구들은 필요 없다는 안일한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것은 큰 실수였다. 우리는 다른 나라들에서 발생하는 제2의 발병 사태를 보아왔고, 지난 3개월 동안 이 개인 장비들을 적극 사용하여 나라를 제자리에 놓았어야 했다고 보건 관계자들의 정책 실패를 질타했다.

Wilson 박사는 그 차이점에 대해 마스크나 추적 앱과 같은 도구를 권고하여 자발적으로 사용하게 만드는 것이 큰 문제라고 덧붙였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다른 나라들을 보면 거의 다 의무화돼 있다. 호주에서 마스크 사용량이 매우 높아서 일단 명확한 방향이 있고, 주변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보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며, 그렇게 의무화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더 쉽게 저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