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봄 오는 줄 알았는데… 남섬에 폭설 예보



메트서비스(MetService)는 이번 주말 캔터베리와 오타고 일부 지역에 봄을 시샘하는 폭설과 쌀쌀한 기온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캔터베리와 오타고 북부 내륙 지역에서는 200m 이상 지역에는 10cm, 400m 이상 지역에는 20~40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메트서비스 기상학자 클레어 오코너(Clare O'Connor)는 "우리는 폭설 예상은 단지 남섬의 고지대만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눈이 내리는 수준은 오타고(Otago)에서는 300m까지, 캔터베리 평원에서는 200m 저지대까지 내릴 수 있습니다. 이것은 중요한 이변으로, 시기를 감안할 때 특히 시골 지역 농작물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라고 말했다


MetService have forecast that Canterbury and northern Otago will see heavy snow.


메트서비스는 알렉산드라가 금요일 낮 최고기온이 11°C, 토요일 밤 사이에는 2°C 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기온이 급락하면서 눈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코너는 "이렇게 추운 기온 때문에 눈이 싸이고 얼어붙게 될 것"이라며 "당일뿐만 아니라 다음 날에도 알파인 패스 이동에 방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남섬은 이미 수요일과 목요일에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되는 등 악천후가 이어지고 있다.

메트서비스는 예상 강설량을 모니터링하고 있지만 주의보 및 경보를 포함한 추가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MetService have forecast that Canterbury and northern Otago will see heavy snow.


조회수 68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