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1인치 장벽 이미 무너졌다” - 영화는 모두 연결돼있어


감독상을 받는 순간 그는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벅찬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듯 손바닥으로 얼굴을 연신 쓸어내렸다. 앞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을 받을 때의 여유 있던 모습과는 상반됐다.


“꿈에서 깰 것 같은 느낌”


영화제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그는 이렇게 표현했다. “(트로피로 머리를 치면) 꿈에서 깰 것 같은 느낌이에요.”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국인 모두에게도 꿈같은 일이었다.


봉준호 감독이 만든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국제영화상과 각본상, 감독상을 넘어 작품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끝까지 설마 했던 일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호평받은 이유에 대해 “ ‘기생충’은 가장 한국적인 것들로 가득 찼는데 오히려 한.미 프로덕션이 합작한 ‘옥자’보다 더 여러 나라에서 사랑받는다. 주변에 있는 가장 가까운 것을 들여다봤을 때 전세계를 매료시킬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자막을 통해 전달돼야 하는 외국어 영화가 세계적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기는 쉽지 않다.

그 역시 지난 1월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뒤 “1인치 장벽”에 대한 이야기를 줄곧 했다.

하지만 아카데미 시상식 뒤 그는 자신의 발언을 이렇게 고쳤다. “1인치 장벽에 관한 이야기를 했지만, 때늦은 소감이 아니었나 싶어요. 이미 장벽은 무너지고 있는 상태였고, 유튜브 스트리밍이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이미 모두가 연결돼 있어요. 이제는 외국어 영화가 이런 상을 받는 게 사건으로 취급되지 않을 것 같아요. 모든 것이 자연스러워지는 날이 올 것 같습니다”


평소 달변가로 유명한 그는 ‘기생충’과 관련한 외국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도 재치있는 대답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는 “무대에 올라가면서 첫 문장을 생각한 뒤 던진다. 통역을 하는 동안 그다음 걸 생각한다. 통역자와 함께하는 우리 팀만의 특권이다”라며 웃었다. 이날은 발언을 넘어 감동의 순간을 연출했다.


스코세이지 감독에 경의 표해


감독상을 받은 뒤 무대에 오르자마자 누군가를 향해 경의를 표하는 손짓을 했다. 바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다. 스코세이지 키즈인 봉준호 감독이 그와 함께 후보에 올라 상을 받은 뒤 존경을 표하는 장면은 두고두고 회자될 듯하다.


그는 “그분과 함께 후보에 오른 것 자체가 초현실적이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 외 영향을 받은 아시아 감독으로는 ‘기생충’를 만든 김기영 감독과 구로사와 아키라 등 일본 거장들을 언급했다. “김기영 감독은 1960년대 거장이십니다. <하녀>를 강하게 추천합니다” ‘기생충’이 앞선 한국 영화의 수많은 성취 위에 서 있다는 점을 강조한 셈이다.


‘기생충’이 아카데미를 휩쓸면서 세계 영화계에 어떤 변화와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도 높다. 봉준호 감독의 할리우드 활동 계획 등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되는 상태다.


그는 이에 대해 ‘기생충’ 속 명대사를 언급하며 재치있게 답했다. “다 계획이 있죠.(웃음) 아카데미 시상식과 칸 영화제에서 상을 받기 전에 준비하던 영어 영화와 한국어 영화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 상으로 인해 뭘 바꾸거나, 모멘텀이 돼 바뀌고 하는 것은 없습니다”


다음 한국어 영화는 도심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포스러운 상황을 다루고, 영어 영화는 2016년 런던에서 있었던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