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부끄러운 일’ 최저임금 미만으로 몸부림치는 박사과정 학생들

그들은 종종 최첨단 연구를 수행하는 차세대 과학자이자 교수들이지만, 많은 박사과정 학생들은 최저임금보다 적은 돈으로 살아가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대부분의 학생들은 학업을 이어가는 동안 정부로부터 수당을 받는데, 이 과정은 보통 풀 타임으로 3년이 걸린다.

학생 수당은 뉴질랜드의 8개 대학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년에 2만5,000달러에서 2만8,800달러 사이이다. 지금 이 학생수당을 생활임금 정도로 올려주거나, 최소한 최저임금 정도로 올려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링컨 대학의 박사과정 지원자인 크리스탈 오코너와 케이틀린 하이드는 “지난 15년 동안 박사학위학생수당이 변동이 없었다”며 이는 더 이상 늘어난 생활비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공개질의를 했다.


오코너는 “2003년 박사과정 학생수당은 현재 가치로 4만 달러였다”고 말하며, “그 동안의 인플레이션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는 박사 학위를 공부할 수 있는 사람을 제한하고, 박사 과정을 연구하는 사람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고 그들은 말한다.


오클랜드 대학의 부교수인 수시 와일즈 박사는 청원서에 서명했고, 다른 사람들도 서명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그녀는 5만 명의 팔로워들에게 “최저임금이 아니라 생활임금이어야 한다”고 말하며, 이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뉴질랜드에서 박사과정 연구를 수행하는 인력 상당수가 그렇게 형편없는 수당을 받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박사과정을 연구하고 있는 오코너와 하이드는 모두 1년에 2만8,000 달러의 수당을 받는데, 오코너는 “세금을 제외하고 받는 최저임금인 3만5,000달러보다 훨씬 낮다”고 호소했다.

그들은 이 시스템의 오류를 “고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청원을 시작했다. 애쉬버튼 출신인 하이드는 파트너로부터 재정적인 지원을 받지만, 그럭저럭 살아가기에는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케임브리지 출신의 오코너는 그녀의 청구서를 지불하기 위해 저축과 가족의 지원에 의존하지만, “수당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몇 주가 분명히 있다”고 말하며, 박사수당은 학계에 진출하는 관문인데, 그 문이 사람들을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과학과 학계에서 잘 알려진 불평등과 다양성의 결여를 만들고 있다.” 크라운 리서치 연구소(CRI)와 업계에서도 급여를 지급할 수 있지만 “모두 낮다”고 하이드는 말했다.

최저임금이 내년 4월부터 시간당 20달러로 인상되는데, 이는 주당 40시간 일하는 사람이 세전 4만1,600달러를 벌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뉴질랜드의 실제 생활비를 반영하여 계산되는 생활임금은 9월에 22.75달러로 인상될 것이다.

캔터베리대 대학원 대학원 연구 부학장인 에칸트 비어 교수는 청원을 지지하며, 20년 전 박사학위 과정은 내 아내의 재정적 지원 덕분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우리가 박사과정 학생들을 충분히 지원하지 않는다면, 충분한 재력과 특권을 가진 소수 사람들에게만 공부할 기회를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회수 237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