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부동산 가격, ‘여전히 하락하지만… 하락률은 완화’



부동산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하락률이 완화되고 있어 조만간 단기 바닥을 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코아로직(CoreLogic NZ)의 최근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4월 평균 주택 가치는 0.6% 더 하락하여 작년 같은 달보다 10.3% 낮고 2022년 3월 최고치보다는 11만5,000달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아로직의 수석 부동산 경제학자 켈빈 데이비드슨은 부동산 가치가 아직도 Covid-19 이전 수준보다 약 20만 달러 더 높다고 말했다.

그는 성명에서 "하락 속도의 둔화는 주택 가격의 단기 바닥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으며, 이는 주요 동인의 일부 변화 추세와 일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일반화된 최고점은 향후 몇 달 동안 구매자의 신뢰도를 높이기 시작할 수 있고, 고용률은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순 이주율 증가도 함께 나타날 수 있습니다."


데이비드슨은 올해 일년 내내 금리가 높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대출자들에게 여전히 도전적인 시장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뉴질랜드가 경기 침체에 빠지면 주택 시장에 대체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고 마이너스 자산에 대한 전망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개별 부동산에 대한 코아로직의 최근 평가 추정치에 따르면, 최근 약 2500명의 첫 주택 구매자가 부동산 가치 이상의 빚을 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오클랜드와 웰링턴의 구매자들이 이러한 부동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주요 도시 중 해밀턴과 타우랑가는 4월 평균치에서 1.2%로 가장 큰 하락을 기록했지만, 오클랜드는 더 작은 하락을 보인 반면 크라이스트처치, 더니든, 웰링턴은 가격이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데이비드슨은 웰링턴 집값이 1년 동안 18.8% 하락한 반면 크라이스트처치는 훨씬 더 작은 3.6% 하락했다고 말했다.


일단 부동산이 바닥을 치고 나면 몇 달 동안은 보합세를 유지할 수 있다고 데이비드슨은 말했다.



"역사적으로 보면 경기 침체가 끝나고 보합세를 유지한다면, 완만한 가격대는 일정 기간 동안 지속될 수 있는데 이는 2024년 내내 아니면 2025년까지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해줍니다."

데이비드슨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몇 년간 집값이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다시 살아났다고 말하며, 그 예를 들었다.


"저는 우리가 Covid-19 이후 처음 2~3년 동안의 중기 전망보다 훨씬 더 조용한 것을 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회수 72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