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북섬 동해안…"쓰나미 경보" 해변 출입금지

뉴질랜드 민방위는 북섬 일부 지역과 채텀 제도 지역에 16일 새벽 4시까지 '쓰나미 활동' 경보를 발령했다.


민방위는 성명을 통해 "북섬과 채텀 제도의 북쪽과 동쪽 해안에 있는 뉴질랜드 해안 지역은 강렬하고 특이한 해류로 인한 예측 불가능한 해일이 해안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쓰나미 경보는 통가의 Hunga-Tonga-Hunga-Ha'pai에서 대규모 화산 폭발이 발생한 여파에 의한 것이다.


"바다에 있거나 바닷가 근처 가까운 곳에 있는 사람들은 적어도 2022년 1월 16일 일요일 새벽 4시까지 물 밖으로 나와 해변과 해안 지역을 벗어나 멀리 이동해야 한다."

뉴질랜드 민방위는 지역 민방위 당국의 직접적인 지시가 없다면 대피할 필요가 없다고 조언하며, 이번 사태로 해안가 침수는 예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민방위는 해당되는 피해 지역의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이 조언한다.

• 해변과 해안 지역에서, 가능한 먼 곳으로 이동한다.

• 위험하고 예측할 수 없는 파도가 칠 수 있으니 해안으로 나가 파도를 지켜봐서는 안 된다.

• 지역 민방위 당국의 말을 듣고 지시를 따른다.

• 이 정보를 가족, 이웃, 친구와 공유한다.


민방위 측은 "강력하고 이례적인 해류와 예측할 수 없는 해일이 몇 시간 동안 계속될 것이며 이번 주의보가 취소될 때까지 이 위협은 실제상황으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659회댓글 0개

コメント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