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북한에 Covid-19 관련 후원금 전달한 뉴질랜드 NGO 관계자 조사

북한에 개인보호장비(PPE)를 기부한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뉴질랜드의 한 남성이 어이가 없어 실소를 금치 못하겠다고 표현했다.

인도주의 운동가인 Peter Wilson(80세)씨와 익명을 요청한 장로교 목사인 또 다른 사람은 10월 19일 오전 11시 오클랜드의 자택을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뉴질랜드 북-뉴 친선단체인 NZ-DPRK Society의 회원들이며, 이 날 경찰관 4명이 Wilson의 집을 수색해 노트북과 전화기, 파일 5박스를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Wilson씨는 너무 기이해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가 없었고, 그의 아내는 상당히 불안정하다고 말하며, 솔직히 모든 것이 너무 말도 안돼서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가 없었고, 역겨운 농담 같았다고 표현했다.

그는 경찰관들이 그의 집을 수색하는 약 2시간 동안 구금되었으며, 경찰은 2017년 유엔대북제재결의안을 위반했다는 수색 이유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2017년에 발효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은 북한 단체와의 광범위한 사업거래를 금지하고 있지만, 인도주의적 업무는 예외로 하고 있다.

이 협회는 지난 3월에 2,000달러를 모금해 북한 적십자사에 87세트의 PPE(개인보호장비), 밝은 오렌지색 의료 스크럽 및 안면 마스크를 보냈는데, 2,000달러의 기부금은 이 협회의 설립자를 기리기 위해 이름이 붙여진 Donald Borrie Memorial Scholarship Fund에서 나왔다.


Wilson은 이번 기부금은 비록 정부와의 긴밀한 관계가 있지만 북한 주민들에 대한 그들의 모임과 거의 비슷한 한국-NZ 우정협회의 개인적 친분이 있는 사람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단체는 당초 2월에 Covid-19 검사 키트를 구입하기 위해 돈을 요청했으나, 이후 검역 요원을 위한 PPE 장비로 변경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단 한 건의 Covid-19 사례도 국경 내에 가져본 적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국제 전문가들은 오랫동안 북한이 정말로 바이러스가 없는지에 대해 의구심을 품어 왔었다.

NZ-DPRK Society는 이전에 북한 은행계좌를 가지고 있었지만, 계좌가 차단되어 직접 전달하지 못하고, 대신 이 단체는 인도네시아에 있는 한 사람에게 돈을 전달했고, 이 돈은 자카르타에 있는 북한 대사관으로 보내졌다.


3월 5일에 돈이 전달되었고 6월에 이 장비(PPE)가 북한에 인도됐다. 이 협회는 기부를 홍보하는 보도 자료를 몇몇 주요 언론사에 보냈다. 몇 주 후, Wilson은 ASB 은행 직원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는데, 그는 그의 계좌가 감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외교통상부는 기부 사실을 알지 못했고 NZ-DPRK Society와의 관계도 없으며, 이 단체의 모든 계획에 대해서도 조율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한, 대변인은 뉴질랜드는 유엔의 제재규정을 위반하지 않기 위해 북한 주민과 거래하거나 북한 주체와 거래할 생각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나 개인적인 법률자문을 받도록 권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