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비치헤븐 살인범들... '법정 출두 후 지지자들과 경찰 충돌'



오클랜드 비치헤븐에서 교통사고 후 발생한 살인사건 피의자 10대 2명의 기소 후 월요일 법정에 나타난 피의자들의 지인들은 경찰과 법원 경비들과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세와 14세의 두 청소년들은 지난 금요일 저녁 사건 이후 토요일 파 노스에서 체포됐고 28세의 조슈아 타시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피의자들은 3월 6일 월요일 노스쇼어 청소년 법원에 출두했다.



많은 가족과 지인들이 그들을 지지하기 위해 법정에 몰려들었고, 법정에는 소수의 가족들만 들어갈 수 있었다. 이때 지지자들과 경찰들 사이의 고성이 오갔다.


판사는 부모, 삼촌, 오빠, 여자친구를 포함한 7명의 지인들이 비공개 법정에 앉는 것을 허용했고, 다른 지인들은 밖에 있어야 했다. 가족들은 재판이 끝날 무렵 피고인 두 사람에게 "사랑해"라고 외쳤다.

한 지지자는 "내게서 손 치워"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두 명의 피고인 중 14세의 첫 번째 청소년은 영상을 통해 등장했으며, 17세의 두번째 피고인은 직접 법정에 등장했다.



그들을 대신한 변론서는 제출되지 않았으며, 피고인 두 명의 이름 억제는 승인되었다.


둘 다 18세 미만의 청소년이기 때문에 비공개 법정에서 심리가 열리는 청소년 법원에 배정되었는데, 이는 일반인들이 참석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언론은 참석할 자격이 있지만 보도할 수 있는 내용은 크게 제한된다.

청소년 법원 범죄자들은 그들의 이름, 그들의 부모나 보호자의 이름, 그들의 학교 그리고 그들의 신원을 밝힐 수 있는 모든 세부 사항에 대해 자동적으로 표시할 수 없다.



조회수 93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