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빵빠레' 60개 비자 면제국가 여행객…국경재개로 ‘감동적인 재회’

미국서 출발한 두 편의 항공편이 북반구 여행의 이정표를 세우며, 뉴질랜드는 오늘 아침부터 60여 개 비자 면제국가에서 도착한 방문객들을 위해 767일 만에 세계 지도에 다시 등장했다.


5월 2일(월요일), 오클랜드 공항은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한 비행기의 여행객들과 귀성객들을 국제선 터미널에서 환영하면서, 훈훈한 장면들이 연출됐다.


로스앤젤레스 출발한 항공편은 예정보다 약간 일찍 활주로에 착륙했다. 비슷한 시간에 예정됐던 샌프란시스코 항공편의 도착 시간은 6시 10분에사 7시 46분으로 변경됐다.



마오리족의 노래와 춤을 선사하는 작은 그룹이 도착한 사람들을 따뜻하게 환영했고, 기다리던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고, 일부는 풍선과 환영 카드를 들고 돌아오는 친구들과 가족들을 환영했다.


"음악을 듣고 돌아오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라고 런던에서 LA로 비행기를 타고 온 매브 롱이 아일랜드에 있는 가족을 방문한 후 말했다.



뉴질랜드 항공의 최고 고객 및 판매 책임자인 리앤 제러티는 항공편이 해외 방문객들과 귀국하는 키위들로 가득 찼다고 말했다.


호주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60여개 국가의 여행객들은 이제 완전히 백신을 접종했으면, 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고, 출발 전 Covid-19 음성 검사와 도착 후 두 번의 검사를 실시하면 된다.



그들은 가족과 다시 연결되고, 공부를 시작하거나, 사업을 시작할 때, 다시 한번 뉴질랜드에 도착하는 것에 감격할 것이다.


그녀는 "해외 관광객들이 우리의 아름다운 나라를 다시 방문해 뉴질랜드가 제공하는 모든 것을 탐험할 수 있다는 것은 멋진 일"이라고 전했다.



에어뉴질랜드 측은 비자면제 국가들의 수요가 예상을 뛰어넘어 많은 항공편이 가득 차 기대치를 초과했다고 말하며, 지난 7월 호놀룰루와 휴스턴 노선을 포함하기 위해 노선을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스튜어트 내쉬 관광장관은 뉴질랜드행 항공편에 대한 국제 온라인 검색이 2018-19년보다 19% 더 증가했다고 말했다.

내쉬는 "우리는 방문하기에 안전한 나라며, 여전히 Covid-19와 싸우고 있는 세계에서 여행객들은 그들이 어디로 가는 것이 안전한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 파포이 이민장관은 정부는 뉴질랜드의 재연결 전략을 계속 재검토하여 재연결 계획의 최종 단계를 언제, 어느 정도 앞당길 수 있는지 계속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자면제 국가가 아닌 중국도 가장 중요한 주요 관광시장 중 하나다. Covid-19 이전 두 번째로 큰 시장인 중국에서 도착하는 관광객들은 현재 10월까지는 입국할 수 없다.



조회수 633회댓글 0개

Comentário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