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라진 MH370편, 실종 위치 찾았을 수도



항공 전문가들은 2014년에 사라진 MH370편의 마지막 위치를 발견했을 수도 있다고 믿고 있다.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는 지난 2014년 3월 8일 중국 베이징으로 향하던 중 쿠알라룸푸르 공항을 이륙한지 약 38분 만에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그 비행기는 발견되지 않았고, 237명의 승객들 생사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리차드 고드프리, 하네스 코에츠 박사, 그리고 사이먼 마스켈 교수가 밝혀낸 새로운 연구에서는 누락된 많은 부분 중 일부를 밝혀낼 수도 있다.



수요일에 발표된 299페이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실종된 잔해는 호주 퍼스에서 서쪽으로 약 1,5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 이론은 약한 신호 전파 리포터 또는 WSR로 알려진 "획기적인" 아마추어 무선 기술에서 비롯됐다.

연구원들은 "이 기술은 지난 3년 동안 개발되었고 그 결과는 신뢰할 수 있는 새로운 증거를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것은 인도양 주변에서 발견된 잔해에 대한 보잉(...)의 분석과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의 표류 분석과 일치합니다."


연구원들은 MH370과 같은 항공기가 아마추어 무선 신호, 즉 WSR 링크를 통해 비행할 때, 그 신호들이 교란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기록들은 글로벌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다.


연구원들은 이러한 교란 중 125개를 사용하여 오후 6시경 비행기가 마지막 교신을 취한 후 6시간 이상 동안의 항공기 경로를 추적했다. 보잉 및 Inmarsat 위성의 데이터와 결합하고 표류 분석 데이터를 사용하여 동일한 추락 지점을 찾았다.


연구원들은 "데이터와 함께 MH370편의 최종 비행 시간에 대한 포괄적인 그림을 수집할 수 있다"고 말했다.


"MH370편은 인도양으로 방향을 틀었고 연료가 소진되어 추락했습니다. 자정이 지난 후 마지막 신호가 울렸습니다."


에어라인 레이팅(Airline Ratings) 편집자인 제프리 토마스는 호주 라디오 방송국 6PR과의 인터뷰에서 이 연구가 기술과 "복잡한 수학"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토마스는 "아마추어 무선 통신사들이 통신 세트를 켜면, 그들의 신호는 전 세계를 돌아다닙니다. 그 신호들은 2009년부터 저장되어 왔고, 그 전파를 통과할 때 발생하는 교란으로 비행기를 추적하는 것이 가능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들은 MH370의 마지막으로 알려진 위치에서 2014년 3월 8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있었고, 매우 복잡한 수학과 과학을 통해 항공기의 비행 경로를 재현하고 이전에 부분적으로 검색되었지만 약 절반이 검색되지 않은 지역인 퍼스에서 서쪽으로 1,500km 떨어진 위치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토마스는 이전 항공기 고장을 토대로 MH370이 발견되면 비행기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는 과거의 사례에서 볼 때, 그것을 있던 곳에 그대로 두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것을 바다에서 꺼내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MH370편은 227명의 승객과 12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오후 5시 직전 말레이시아를 이륙했다. 승객 중 2명은 뉴질랜드인이었다.


오후 5시 20분쯤, 자흐리 샤 기장은 말레이시아 항공 교통 관제사에게 "...호치민에게 연락하세요. 안녕히 주무"시라고 답했다. 그 후 비행기는 어두워지고, 원래 비행 경로를 벗어나 7.5시간 후에 연료가 떨어져 바다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회수 64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