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무실 복귀, 복합적인 업무 모델의 '중요한 전환점'

신호등 설정의 완화로 사무실 복귀를 서두르고 있는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고용주들이 복합적인 업무 모델에 보여주고 있는 개방성은 "중요한 전환점"으로 설명되고 있다.


이제 뉴질랜드는 주황색으로 전환됐고, 사무용 작업공간이 있는 상업용 건물들은 몇 달 동안 재택 근무로 텅 비었으나, 이제는 근무자들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다.


특히, 오클랜드에서는 지난해 8월 델타 사태가 시작된 이후 많은 사무직들이 재택근무로 전환됐었다.


스킬컨설팅그룹 (Skills Consulting Group)의 웰빙담당 매니저인 제인 케넬리는 RNZ에 이제는 많은 근로자들이 집에서 너무 편안하게 근무하던 것이 몸에 배어 회사에 재택근무 연장 허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런 변화는 실제 앞으로 몇 년 동안 우리의 미래 업무 스타일을 좌우할 수 있으며, 이 모든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이 정말 중요하고 특별한 시기”라고 말했다.


그녀는 그 동안의 팀워크가 공유된 공간에서 더 쉽게 이뤄졌지만, 고용주들은 모든 사람들이 한번에 즉시 돌아오도록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한번에 사무실로 돌아오도록 강제하는 것 보다는 "부드럽고 온화한" 접근 방식을 추천했는데, 일대일 대화와 함께 모닝 티나 점심 식사와 같은 다시 연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라고 조언했다.


즉, 사람들에게 차를 타거나, 버스나 기차를 타고 사무실에 출근하게 하고, 사무 환경에 대한 감각을 다시 느끼기 시작할 수 있는 이유를 만들어 주라는 것이다.


케넬리는 현재 많은 고용주들은 Covid-19에 노출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팀을 나눠 교대로 사무실에 출근할 수 있도록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회수 512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