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상당수 키위들 ‘저축 꿈도 못 꾼다’ 생활고 문제



최근 몇 년 간 세계를 휩쓴 Covid-19와 인플레이션 그리고 다가오는 경기 침체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일부 키위들은 상당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새로운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하지만 걱정스럽게도, 상당수의 뉴질랜드 사람들은 한 푼도 저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된다.

조사 전문기관 캔스타(Canstar)는 3월 21일 화요일 키위들의 재정 감정을 추적하는 최신 소비자 펄스 보고서(Consumer Pulse Report)를 발표했다.


뉴질랜드 가계 저축 수준은 2022년 Covid-19 이전 수준보다 높았고 키위의 거의 3분의 1이 소득의 약 10%를 저축한 반면 15%는 5분의 1을 저축했다.

아이러니하게도 키위의 3분의 1 이상(36%)이 평소와 같거나 더 많이 저축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다른 3분의 1(34%)은 저축이 줄어들었다고 답했고, 거의 5분의 1(18%)은 빚을 졌다고 답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가구들은 한 달에 평균 500달러 가까이 저축하는 반면 오클랜드 시민들은 한 달에 523달러를 저축해 조금 더 저축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조사는 남성이 여성보다 각각 560달러와 447달러를 더 저축하고, 고소득 가구(120,000달러 이상)는 한 달에 거의 750달러를 저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뉴질랜드 사람들의 4분의 1은 한 푼도 저축하지 못하고 생활고에 쪼들린다는 얘기다.


식료품과 모기지 비용은 키위가 경제적으로 가장 걱정하는 부문으로 응답자의 28%가 자신들의 수입 범위 내에서 살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키위들이 저축을 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그들이 월급날에 맞춰 살기 때문(43%)이며, 그 다음으로 저축이 재정적인 목표가 아니기 때문(18%)이다. 반면 비저축자의 11%는 이미 충분히 저축했다고 답했다.


개인 부채가 없는 사람들의 수는 약 44%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부채가 있는 사람들 중 대다수(59%)는 상환일을 절대 놓친 적이 없다고 답했고, 5명 중 1명 미만은 부채 상환일을 놓친 적이 거의 없다고 답했다.


불행하게도, 응답자의 7%는 항상 상환일을 놓치지만, 그 수치는 전년도의 19%에서 감소한 것이다.


이 보고서는 또한 여성(4%)보다 남성(15%)이 상환일을 누락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러한 수치에도 불구하고, 80%는 그들의 부채를 감당할 수 있다고 믿는다.



▶무엇을 위해 저축하는가?

키위의 거의 절반이 큰 비용을 위해 저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4분의 1 이상이 해외 휴가를 위해 저축을 하고 있었고, 13%가 자동차 구입을 위해 저축하고 있었다. 국내 휴가, 주택 개조 또는 부동산 투자를 위해 저축하는 사람은 8%였다.

첫 주택을 장만하기 위해 저축하는 사람들의 24%는 그들 수입의 10% 미만을 저축하고 있다. 또 다른 4분의 1은 소득의 10~20% 사이를 저축하고 있고, 나머지 20%는 20~30% 사이를 저축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또한 키위들이 은퇴를 위한 자금 마련에 정말로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보고서는 뉴질랜드인들이 은퇴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대략 45만7,000달러의 저금과 키위세이버가 필요한데, 이 수치는 60대의 경우 거의 60만 달러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응답자의 41%만이 자신들이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3060세의 55%가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으며 남성(43%)보다 여성(52%)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키위의 76%가 주식 시장에 투자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등 투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우리의 재량적인 지출은 줄어들고 있고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다가오고 있다며, 생활비 상승에 직면한 많은 나이든 키위들이 주식 시장에 대한 기존 투자를 철회함으로써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지난 2021년에는 30~40대가 주식시장에 40% 이상이 손을 대는 등 가장 적극적인 투자자였는데, 지금은 30% 미만으로 떨어졌다.


여성의 21%에 비해 남성은 29%가 투자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보고서는 여전히 부동산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젊은 세대들이 첫 투자로서 주식 시장을 찾고 있다고 적었다. 주식을 매입한 30대 미만의 56%가 첫 투자자다. 그들은 또한 소액 투자 플랫폼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들이다.



조회수 89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