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 오미크론 하위 변이 확산…Covid-19 감염자 재 확산 위기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주요 오미크론 하위 변이는 새로운 하위 변이들이 증가함에 따라 다시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여름철을 앞두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새로운 Covid-19 사례의 예상되는 증가를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감염자 수는 지난 주에 비교적 보합세를 유지했지만, 이는 앞으로 몇 달 동안 바뀔 수 있으며, 부분적으로는 새로운 변이에 의해 주도될 수 있다.

보건부의 최근 Covid-19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겨울 파동을 이끌었던 BA.5가 9월 30일까지 2주 동안 현재 약 75%의 사례를 차지했다. 이는 변이 바이러스의 사례 중 몇 달 만에 가장 낮은 비율이었다.

최근 자료에서 BA.4.6 변이의 점유율은 15%로 급격히 증가했으며, BA.2.75의 점유율도 10%까지 증가했다. 보건부의 보고서는 또한 9월 30일까지 2주 동안 뉴질랜드에서 오미크론 BQ.1.1 계통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유럽에서 BQ.1.1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면역 회피와 심각성 프로파일을 가진 여러 새로운 변이가 유포될 것으로 예상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다만 코로나 사례가 어떻게 변경되었는지 달라졌다는 점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출발 전 테스트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ESR은 언론에 대한 성명서에서 예를 들어 이전 보고서와 비교하는 경우 최신 변이 숫자를 일부 주의하여 해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보고서는 현재 Covid-19 상황과 함께 뉴질랜드의 보고 및 감시 시스템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 이에 기여하는 주요 요인은 시퀀싱에 사용할 수 있는 PCR 결과의 양이 적다는 것이다.

RAT 검사는 시퀀싱할 수 없다. 또한 커뮤니티 지역사회 샘플과 국경 샘플을 더 이상 분리하지 않아 불연속성이 있다.

그리고 지역적 그리고 세계적인 그림 모두 어떤 변이 주파수가 변화하는지를 변화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새로운 변이들의 심각성은 어떠한가? 9월 27일자 보건부 보고서는 다음과 같이 제안한다:


“가장 최근의 변형과 관련된 전염성 또는 질병 심각도가 크게 증가했다는 강력한 증거는 없다.”

추가접종을 포함한 백신접종은 오마크론으로 인한 입원 및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여전히 효과적이다. 뉴질랜드의 감염 이력과 하이브리드 면역력이 다른 나라와 다르기 때문에 해외 동향을 바탕으로 변이의 영향을 예측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다.

캔터베리 대학의 마이클 플랭크 교수는 일부 변이 바이러스의 점유율이 증가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 그림은 복잡하다고 말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국경에서의 테스트가 종료되면서 지역사회 사례와 국경에서의 사례를 구별하는 것이 더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다른 변이들 중 일부가 증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해외에서 볼 수 동향과 일치한다. 그래서 새로운 변이 증가의 속도를 정량화하는 것은 조금 어렵다고 플랭크 교수는 말했다.

국제적으로, 다른 계열의 “전체 호스트”가 나타났다. 그들은 모두 어느 정도 관련이 있었고, 비슷한 돌연변이를 포착하고 있었다.

오미크론에는 여러 버전이 있기 때문에 BA.4.6으로 분류하기가 어려웠다. 플랭크 교수는 많은 나라에서 Covid-19 감염으로 인한 환자와 입원률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새로운 변이들 중 일부는 아마도 겨울철이 다가오는 북반구에 파동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우리도 계절의 영향으로 약하게 나타나겠지만, 몇 주 후 이곳에서 비슷한 일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그래서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기온이 올라가는 뉴질랜드는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반대로 본다면 겨울철이 다가오는 북반구가 일년 중 더 추운 시기에 접어들고 있어 사람들이 실내에 더 있기 때문에 파동이 그렇게 크지 않을 수도 있다.

한편, 뉴질랜드는 여름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데, 이것은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것을 조금 더 어렵게 만든다. 즉, 파동의 크기를 줄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많은 나라에서 Covid-19 환자들과 입원들이 증가하고 있다. 플랭크 교수는 그것이 완전히 새로운 변이 때문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아마도 새로운 변이들이 역할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요인으로는 북반구의 더 추운 날씨로의 이동과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람들의 면역력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 원인일 수 있다.





조회수 79회댓글 0개

Commentaire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