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 차 냄새' 포함된 화학물질… 건강에 위험



새 차에서 내뿜는 냄새 속에 암에 영향을 미치는 화학 물질로 가득 차 있을 수 있으며, 과학자들은 새 차를 선호하는 운전자들에 대한 건강 위험이 높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새로운 국제적인 연구는 12일 동안 날씨에 관계없이 밖에 주차된 새 차 실내에서 발생하는 화학물질 배출을 측정했다.


이 연구는 실제 각국에서 공정한 연구를 위한 시도였는데, 온도와 다른 조건들이 비교적 일정한 실내에서 수행되는 일반적인 테스트 방식과 전혀 달랐다.


그 결과는 좋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발암 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가능성이 있는 발암 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를 포함해 암과 관련된 높은 수준의 화학물질을 발견했다.

두 가지 모두 승용차의 공기 질에 대한 중국의 국가 기준을 크게 초과하는 수준에서 발견되었다.


중국 공과대학과 하버드 대학의 과학자들은 차 안에 있는 소재들의 표면 온도가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 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공기 온도에만 초점을 맞춘 차량 내부 화학 물질 배출에 대한 이전 연구가 다각도로 이뤄지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연구원들은 새 차에 장기적으로 노출되면 운전자들의 건강 위험이 상당히 높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연구원들은 보고서에 "우리는 휘발성 화합물 방출 특성 검사에 널리 사용되는 대기 온도 측정법이 아닌 물질 표면 온도에 의존해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습니다."라고 기록했다.


"이 연구는 환경 기준을 충족하고 새 자동차 실내 공기 품질 개선을 위해 적절한 재료를 선택하는 데 있어 차량 설계자에게 중요합니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 ‘CSIRO’ 대기질 과학자 에린 던은 그 결과가 놀라운 것이 아니며, 대기 오염 물질과 건강 영향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던은 "또한 지역사회가 차량과 산업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뿐만 아니라 흡연과 베이핑, 요리, 청소 및 개인 관리를 위한 국내 제품 사용 등 VOC에 노출되는 많은 활동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리의 개인적인 노출은 이러한 모든 환경과 활동에서도 축적되며,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각각의 기여도는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과 각각의 VOCs 수준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녀는 일정한 환기가 일반적으로 자동차 인테리어와 같은 밀폐된 환경에서 공기 질을 개선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실험일 기준 한 달 안에 만들어진 중형 SU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포함했다. 주요 차량 내부 재료에는 플라스틱, 인조 가죽, 직조 천 또는 펠트가 포함되었다.


또한, 지난해 12일 연속으로 맑고, 흐리고, 비 오는 날 등을 포함한 모든 날씨 상황을 가리지 않고 야외에 방치한 후 실험했다.


동료 검토를 거친 이 연구는 ‘Cell Reports Physical Science’ 저널에 발표됐다.



조회수 59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