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여권 공개… 뉴질랜드 순위는?



키위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여행 자유를 계속 누리고 있지만, 새로운 여권 파워 순위에 따르면 전 챔피언이 바뀌었다.


헨리 여권 지수(Henley Passport Index)는 무비자 또는 도착 시 비자를 받을 수 있는 목적지에 대한 접근성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는 것으로, 뉴질랜드를 다른 6개국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려 올해 초 7위에서 순위가 올라갔다.


키위는 비자 없이 187개국을 방문할 수 있다. 한편, 바다건너 호주는 비자 없이 여행할 수 있는 국가가 186개국으로 뉴질랜드보다 하나 뒤쳐져 있다.

호주는 다른 두 나라와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지난 1월에 발표된 뉴질랜드 순위는 8위를 차지했었다.


한편, 새로운 글로벌 챔피언에 등극한 싱가포르는 192개국에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으며,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이 각각 190개국으로 2위를 차지했다.

오랫동안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일본은 3위로 밀려났다.



헨리 앤 파트너스(Henley and Partners)의 크리스찬 켈린 회장은 현재 전세계 8개국만이 10년 전보다 비자 면제 혜택을 덜 받고 있는 반면, 다른 나라들은 국민들의 여행 자유를 더 많이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도 자료를 통해 우리의 이동 자유를 정의하는 여행 문서 그 이상으로, 강력한 여권은 국제 투자와 사업 기회 측면에서 상당한 재정적 자유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연결성과 접근성은 부의 창출과 보존에 필수불가결한 특징이 되었으며, 지정학적 변동성과 지역의 불안정성이 증가함에 따라 그 가치는 증가할 것이다.


그는 아랍에미리트가 "2013년 이후 107개국의 인상적인 목적지를 무비자에 추가해, 지난 10년 동안 56위에서 12위로 44계단을 도약했다”고 전했다.

이것은 순위에서 28계단이나 뛰어올라 37위에 오른 콜롬비아의 거의 두 배이다. 우크라이나와 중국도 지난 10년간 순위가 가장 개선된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조회수 63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