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계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중 한 곳... '남섬 마을'



뉴질랜드 남섬의 한 작은 마을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중 하나로 선정된 후 주목을 받고 있다.

5월에, 컨데 나스트(Condé Nast)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50개의 작은 마을을 발표했고, 뉴질랜드의 숨겨져 있는 한 마을을 선정했다.


※ 컨데나스트는 1909년에 창립된 미국의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다. 뉴욕 맨해튼의 원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 본사가 위치해 있으며, 런던, 밀라노, 로스앤젤레스, 파리, 마드리드, 도쿄, 뭄바이, 모스크바등에 주요 지점을 갖고 있다



그렇다면 작은 마을인 카이코우라(Kaikōura)가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GQ와 보그(Vogue)의 뒤를 잇는 컨데 나스트는 야생 동물들로 가득 찬 맑고 푸른 바다 덕분에 이곳을 "동물 애호가들에게 완벽한 목적지"라고 불렀다. 이곳에는 또한 놀라운 해산물 레스토랑과 "귀여운 부티크 호텔"을 자랑한다.



이곳에서 시간은 대도시의 분주한 에너지보다 여유로운 속도로 움직이는 것 같아 숨이 멎을 듯한 아름다운 풍경과 수다를 즐기는 현지인들이 있다.

케빈 헤이 전 카이코우라 시장은 "예전에는 파이를 먹기 위해 들렸던 곳이었지만, 지금은 사람들이 우리의 접객업과 커피를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고 말했다.



"우리는 모두 좋은 사람들입니다. 정말로, 모든 풍경과 함께 서 있는 장소를 진정한 모습으로 만드는 것은 우리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림 같은 마을의 고요함을 가르는 한 가지 상수가 있다. 바로 갈매기들의 울음소리다.


전직 라디오 방송국 사장은 "갈매기들은 여기에 아주 많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알고 있습니다. 소시지 롤을 들고 길을 걷다 보면 어느새 사라집니다. 어느 때는 당신이 길을 출발하기도 전에 소시지를 물어갑니다."



이 마을은 로토루아, 퀸스타운 또는 베이 오브 아일랜드와 같은 관광 명소로 세계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지금 이대로 좋다며 입을 모은다.

헤이는 "우리는 또 다른 퀸스타운이 되기를 원하지 않고, 또 다른 마운트 마웅가누이나 또 다른 미션 베이가 되기를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여러 세대 동안 이곳에서 살아온 사람들은 그것이 그들이 원하는 방식입니다. 그들은 모든 것이 천천히 움직이기를 원합니다.”


"그들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를 원하지 않고, 어제는 그곳에 없었던 건물이 생겨났습니다."



조회수 1,55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