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금 체납 혐의, 파산한 회사 이사 '징역형'



파산한 더니든 회사의 이사가 PAYE를 지불하지 않아 다른 납세자들보다 "경쟁력 및 생활 방식의 이득"을 취했다는 이유로 징역형에 처했다.

레슬리 존 맥켄지는 자신의 세 회사가 근로자의 임금에서 세금을 공제하도록 돕고 방조한 48개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하지만, 공제한 PAYE는 IRD에 전달되지 않았다.


그는 화요일 더니든 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IRD에 따르면, 맥켄지는 333,470 달러의 PAYE와 관련된 동일한 범죄로 2016년에도 유죄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그 범죄로 9개월의 자택 구금형을 선고받았었다.

가장 최근의 범죄는 그 선고 직후에 다시 시작되었으며 클릭웍스 디자인, 클릭웍스 제조업 및 모듈텍 등 3개 회사가 관련되어 있다고 밝혔다. 총 미납 세금은 56만 달러였다.


이 회사들은 2022년과 2023년에 청산에 들어갔지만 청산인들은 돈이 회수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IRD는 PAYE 공제를 회계 처리하지 않은 것은 4년에 걸쳐 발생했으며 사전에 계획되고 고의적이었다고 밝혔다.


이 부서는 성명을 통해 클릭웍스 제조업과 클릭웍스 디자인이 청산되었을 때 맥켄지가 청산될 때까지 새로운 회사를 통해 범죄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그가 근로자들에게 공제한 세금을 회사 운영 자금과 개인 소득으로 사용함으로써 매켄지는 세금을 낸 다른 납세자들보다 경쟁력과 생활 방식에서 이득을 취하게 되었다. 이 범죄의 심각성으로 인해 조기 유죄 판결에 대한 감경하더라도 실형 선고가 불가피했다."


조회수 744회댓글 0개

Comentarios


Los comentarios se han desactivado.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