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소매업, '앞으로 몇 달 동안 상당히 어려울 것'

임금과 운임의 상승, 직원 부족 그리고 유동인구 부족이 소매업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면서 현재의 경제 환경은 계속해서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 소매협회의 수치에 따르면, 1/3 이상의 사업주들이 향후 12개월 동안 생존할 자신이 없다고 확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매점협회의 최고 책임자인 그렉 하포드는 소매업체의 절반 이상이 2022년 2분기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46%는 달성하거나 초과했지만 섹터 전체에서 마진이 빠듯하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소매점 운영비용, 특히 화물 및 운송 관련 비용이 크게 증가했으며 인건비와 유동인구가 적은 것 등이 한번에 밀려오면서 운영에 상당한 압박을 주고 있는 것이다.


하포드는 많은 소매업체들이 새로 발생하고 있는 비용을 흡수하지 못하고, 대신 가격 인상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많은 소매업체들은 가격 인상을 피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전에 물품을 구입했다. 특히 유류 가격이 운임에 영향을 미치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상당히 어려울 것입니다."


소비자 지출은 사람들이 여전히 재택 근무를 하고 있고, 특히 오클랜드와 웰링턴 지역에서는 2분기에도 침체된 상태를 유지했다.

하포드는 많은 소매업체들이 지난 대유행 2년 동안 사업을 지속시키기 위해 열심히 일해왔으며, 일부 소매상들은 대유행 기간 동안 직원들을 고용하기 위해 집을 담보로 운영비용을 대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지난 분기에 71%의 소매업체들은 평균 6% 가격을 올렸으며, 81%는 다음 분기에 평균 6%를 다시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포드는 사람들이 앞으로 몇 달 동안 살아남을 수 있도록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425회댓글 0개

コメント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