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속도위반 한 러너 운전자… 사고로 18세 소녀 사망 '혐의 인정'


Adam Rapson


지난 9월 노스 캔터베리에서 과속으로 달리던 중 자신의 차에 타고 있던 승객이 사망한 교통사고를 일으킨 18세의 러너 운전자가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법원은 애덤 랩슨이 시속 147km의 속도로 차를 운전하던 중 통제력을 잃고 랑기오라의 한 부동산에 충돌했다고 밝혔다.



18세의 자라 미첼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다른 2명은 부상을 입었다.


랩슨은 사고 발생 전 경찰에 의해 적발돼 운행 중지 명령을 받았는데, 당시 차량의 상태는 타이어를 비롯해 운행하기에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Zara Mitchell


그 차는 등록된 스티커도 없었고, WOF 스티커 역시 긁혀져 있어 육안 확인이 불가능 했었다.


8일 크라이스트처치 고등법원에서 랩슨은 6가지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2월에 선고될 때까지 구금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회수 632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