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쇼핑 업체와 거래 뒤... '채권 추심원에 쫓기는 고객들'



고객들은 우편 주문 업체인 브래드포드 익스체인지(The Bradford Exchange)에서 물건을 구매한 후 상품에 실망하고 채권추심원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되자 충격을 받았다.

자넷 통킹-코벨은 랭커스터 폭격기 모양의 시계를 반납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개의 인보이스를 받았다. 그녀는 우편물을 추적할 수 있는 NZ 포스트의 영수증과 배달 시간을 기록한 서면 메모 형태로 회사에 증거를 보냈다. 그러나 브래드포드 익스체인지는 즉시 중단하지 않고 채권추심원들이 약 260달러로 증가한 대금을 회수하도록 했다.


그녀는 자신이 회사와 연락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데 아무런 진전이 없다고 느낀 후, 가지고 있지도 않은 물건 값을 지불하기를 거부하고 페어고(Fair Go)로 눈을 돌렸다.



이 같은 상황은 크라이스트처치에 거주하는 질 피어스에게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그녀는 다이애나 왕세자비 목걸이를 약 150달러에 주문했었다. 그녀는 우편 요금과 포장 비용을 선불로 지불했는데, 약 15달러였다. 그녀는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마스터카드 명세서를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목걸이가 너무 조여서 그녀는 그것을 돌려보내고 환불을 요청했다. 몇 달 동안 그녀는 아무 소리도 듣지 못했고, 그녀는 그 회사에 연락했다. 결국 그녀는 자신의 지불이 완료되었음을 확인하는 편지를 받았지만 곧이어 우편 요금 지불을 요구하는 또 다른 편지가 왔다. 세 건의 인보이스에 이어 채권 추심 기관의 변제 요구가 이어졌다.


피어스는 우편 요금을 두 번 지불하도록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무서웠어요. 전에는 이런 일이 없었습니다," 라고 그녀가 말했다. 이것은 그녀가 이제 거의 200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했고, 그녀의 환불이 요청된 지 거의 1년이 되었다.



웰링턴에 거주하는 히더 베반도 그 회사와 연락을 취했던 몇몇 다른 고객들 중 한 명이었다. 그녀는 약간 다른 문제였다. 그녀는 증손녀를 위해 디즈니 크리스마스 트리를 샀다. 브로슈어 사진에는 완벽해 보였지만 그것이 도착했을 때 그녀는 실망했다.


베반은 "그들의 공장에서 그런 조잡한 물건을 생산하다니 나는 그저 소름이 끼쳤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마도 이것이 일회성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대체 상품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브래드포드 익스체인지에 연락하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세 사람 모두 페어고(Fair Go)에게 상황을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페어고에서 브래드포드 익스체인지에 연락을 취하자 모든 것이 조치되었다.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100% 만족하는지'를 확인한다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즉시 답변했다.


위에 열거한 개별 사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피어스에게 즉시 환불하고, 지불해 달라며 통킹-코벨을 쫓는 것을 중단하고, 베반을 위해 디즈니 크리스마스 트리를 환불하거나 교체하는 것에 동의했다. 그녀는 안전을 위해 환불을 선택했다.


세 고객 모두 결과에 만족했다.


피어스는 "페어고와 같은 곳이 있어 시민들에게 도움이 된다며, 누군가 우리와 함께 한다는 것에 안심이 되고 기쁘다”고 말했다.


조회수 867회댓글 0개

Kommentare


Die Kommentarfunktion wurde abgeschaltet.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