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수십 명의 이주민들… 더러운 주택서 주거 착취 당해



오클랜드 남부의 지저분한 침실 3개짜리 집에서 이주민 수십 명이 밀집해 살고 있는 등 주거 착취가 발견돼 대대적인 범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 남성들은 현지 채용 계약자와 고용 계약을 위해 수만 달러를 지불했지만, 뉴질랜드에 도착한 이후 일도 임금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요일 밤, 남자들은 음식이 바닥나자 경찰에 신고했고, 그들은 구걸에 의지해 살고 있었다.



40명의 남자들은 오클랜드에 있는 더럽고 비좁은 방 3개짜리 주택에서 갇혀 살며, 줄을 서서 샤워를 하고 스토브 하나로 요리를 해야 했다.

인도 이주민 프라사드 바부는 "우리는 사흘 동안 먹을 것이 아무것도 없어, 단지 물만 마실 뿐입니다. 음식도 없고, 아무것도 없습니다. 선생님, 우리는 오직 물만 마시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뉴스허브는 일요일 저녁 파파쿠라에 위치한 한 주택을 찾았고 현지 경찰을 부르자 수십 명의 이주민들이 거리로 몰려드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일자리 제안에 대해 각각 수만 달러를 에이전트에게 지불하고 뉴질랜드 채용 계약자들과 계약을 맺었지만, 한 시간도 일을 하지 못했고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말한다.

"그들은 직업을 미끼로 우리에게서 2만 달러를 받아갔습니다. 왜 뉴질랜드에서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우리에게 약속했나요? 여기에는 더 나은 삶은 없습니다."라고 바부가 말했다.


더 나은 삶 대신, 그들은 구걸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우리는 거지들처럼 절에 가서 음식을 얻어먹고 있어요. 저는 기독교인이라서 절에 가면 안되지만 음식이 필요해서 가는 거예요."


그들은 공인된 고용주 취업 비자 제도를 통해 도착했지만 일자리 대신 구걸하면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그런 것은 그들뿐만이 아니다.


"우리는 이곳에서 3개월 동안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족과 아이들에게 단 1달러도 보내지 못했습니다. 내 가족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라고 바부는 말했다.


이주민 연합 네트워크 회장 맨딥 벨라는 일요일 밤 뉴스허브와 함께 이 주택에 들어갔다. 몇 명의 남자들이 앞에 있는 현관에 꽉 들어찼고, 여행 가방은 세탁소 겸용 라운지에 쌓여 있었고, 작은 뒷방은 매트리스로 가득 차 있었고, 다른 사람들은 차고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취업 비자 제도(사기 제도) 측면에서 이것은 정말 다른 수준입니다."라고 벨라는 말했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심각한 범죄 행위인 비자 사기와 이주민 착취 혐의에 대해 대대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이민규정 준수 및 조사 책임자인 스티브 왓슨은 "일단 조사가 완료되고, 혐의가 입증되면 우리는 기소할 것이고 우리는 어떤 범죄자에게도 심각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들은 얼마나 만연해져 있을까? 정부는 단순히 모른다는 것을 인정한다.


하지만 앤드류 리틀 이민 장관은 여전히 공인된 고용주 제도를 중단하겠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다.

왓슨은 "우리는 약 2만7,000명의 공인된 고용주가 있고, 그 계획에 따라 비자를 발급받아 이곳 뉴질랜드에 약 7만7,000명의 노동자가 도착해 일하고 있습니다. 대다수는 일을 잘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비록 이렇게 착취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지 누가 알 수 없는 현실이지만 말이다.


이주민 바부는 "뉴질랜드에서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했고, 여기서 가족과 함께 정착할 수 있고, 아이들은 여기서 좋은 교육을 받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런 것들은 어디에 있나요?”라고 덧붙였다.


그들은 우리에게 꿈을 팔았지만, 대신 우리는 거짓말을 샀습니다.



조회수 84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