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스미스 앤 코히’… '역사의 뒤안길로'



스미스 앤 코히(Smith & Caughey's)의 토니 코히 회장은 "스미스 앤 코히가 2년 전부터 적자에 허덕이고 있었으며 운영 모델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약 144년간 사업을 해온 이 백화점은 직원들에게 문을 닫아야 한다는 제안을 했다고 수요일 밝혔다.


"우리는 우리에게 적합한 다른 모델을 찾기 위해 몇 년 동안 노력해 왔으며 지난주 이사회가 폐업을 결정했습니다."



폐쇄가 임박한 이유는 하나도 없었다.


코히 회장은 이것은 우리가 완벽한 폭풍의 6가지 요소라고 부르는 것의 정점이며, 지난 5년간 실제로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부터 여러 개의 새로운 쇼핑몰이 문을 열었고, 이로 인해 경쟁이 심화됐다고 말했다.


파머스, 세포라, 메카, 데이비드 존스 등이 문을 열면서 선택의 폭과 경쟁이 더 심화됐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집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환된 코로나19 팬데믹이 있었다.


또한, 중앙 도심을 가로지르는 지하 도시철도 순환선으로 인해 퀸 스트리트와 그 주변의 혼란은 극에 달해 시내에 자동차를 가지고 방문하기에 비우호적인 곳이 되었다. 이것은 극약이 되었다.

"CBD는 지금보다 방문하기 더 친근한 곳이 되어야 합니다."


그는 현재 소비자 신뢰지수는 낮지만, 그것은 상황이 변하면 지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과거에도 수많은 불황을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들의 돈이 백화점이 아닌 은행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회전되는 달러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러나 해외에서도 백화점들은 비슷한 단계를 겪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지난 5년간 퀸 스트리트와 뉴 마켓에 있는 스미스 앤 코히의 매장들은 매출이 약 40% 감소했다. 그러나 온라인 쇼핑 증가와 기차역의 개장에도 불구하고 이 사업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매장들이 2025년 초에 운영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약 240명의 직원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다.

운영 중단과 관련돼 진행된 상담 기간 동안 직원들에게 해결책과 피드백을 제공하기 위해 5주가 걸렸다.



▶오클랜드 시장, 건물을 아파트로 개조 고려

웨인 브라운 오클랜드 시장은 백화점이 가능한 한 오랫동안 버텨왔다고 말했다.


브라운은 이 건물이 아파트로 사용될 수도 있지만 그 계획이 너무 앞서가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는 "건축 장관에게 건물 규칙을 바꿔 활용도가 낮은 사무실을 아파트로 바꾸라고 압박을 가하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곧 일어날 일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나중에 유일한 용도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는 비극적인 일이지만 그곳에서 무언가를 해야 합니다.”



사이먼 브리지스 오클랜드 상공회의소 최고경영자(CEO)는 폐쇄의 영향이 도시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체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소매업계가 어려웠던 시기를 보여주는 신호탄이라고 그는 말했다.


한 가지 요인을 정확히 집어내기는 어려웠지만, 그는 어려운 교통 체계와 광범위한 도로 공사 등 명백한 이들이 결정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도시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시와 시 당국이 필요합니다."


▶오클랜드에겐 '큰 손실'

하트 오브 더 시티(Heart of the City)의 비브 벡(Viv Beck) 최고경영자(CEO)는 상황이 참혹하다고 말했다.


"우리는 CRL과 같은 긍정적인 이정표가 있지만 아직 약 2년이 남았고, 이것이 진행되면 도심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것을 매우 의식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녀는 백화점이 오클랜드 사람들에게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마크 노프-토마스 뉴마켓 비즈니스 협회 최고경영자(CEO)는 그것이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뉴마켓에게 심각한 손실입니다."


그는 "스미스 앤 코히는 브로드웨이의 레뮤에라 로드 맨 아래에서 웅장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아주 오랜 기간 동안 그 자리를 지켜왔다"고 말했다.



▶시대의 흔적

한 오클랜드 시민은 도심 중심에 있는 백화점이 문을 닫는다는 이 소식이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정말 놀랍다"며 "이는 아마도 오클랜드나 뉴질랜드에서의 소매업 부문에 대한 문제가 그대로 드러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남자는 그런 상황이 현재 도심 중앙에서는 너무나 익숙한 광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퀸 스트리트 전역에서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빈 매장들이 여러 군데 보이는데, 그게 바로 시대의 징표인 것 같아요."



조회수 1,04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