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용카드 수수료, ‘5달러 플랫 화이트에 10센트 추가’

이것은 당신이 아침에 플랫 화이트와 데이트 스콘을 구입할 때 준비되지 않았을 수도 있는 재정적인 문제다.


당신은 신용카드나 비접촉식 결재에 대해 소액의 추가요금을 지불합니까, 아니면 대신 당신의 Eftpos PIN을 입력하거나 현금을 사용하기로 선택합니까?

비용 부담에 시달리는 영세 소매업체들이 은행 결제 수수료를 고객에게 전가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5달러짜리 커피 값에 추가로 10센트가 추가될 수 있다.

11월에 발효된 법 개정은 그러한 수수료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지만 영세 사업자들은 모든 면에서 비용 증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다.

지난해 의회에서 통과된 소매결제시스템법(Retail Payment System Act)은 은행이 소매점에 청구하는 카드 수수료를 줄이기 위해 은행이 청구할 수 있는 카드 수수료를 0.8%로 제한하고 있다.

법적으로, 업주들은 그들 자신이 직면한 추가 요금만 전가할 수 있고, 그 이상은 적용할 수 없다. 그들은 고객들에게 2%로 책정된 수수료에 대해 미리 고지해야 한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뉴 리젠트 스트리트에 있는 벨 카페의 소유주인 빙크 볼러는 지난 1년 동안 너무 많은 비용 증가가 발생해 은행 수수료를 더 이상 흡수할 수 없어 부득이 할증료를 도입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신용카드와 페이웨이브의 수수료로 매달 2,000달러 또는 3,000달러를 지불하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한 사람의 급여에 가까운 엄청난 금액입니다.”

그는 “해외 관광객들이 돌아오면서 해외 카드 수수료가 국내 카드의 약 두 배인 4%의 비율이기때문에 은행 수수료를 급증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볼러는 카드 수수료가 슈퍼마켓과 같은 대형 사업자보다 소규모 영세사업자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벨 카페 옆에 있는 두 개의 매장 중 하나인 롤리킨 젤라토 아이스크림 가게도 카드 수수료를 고객에게 떠넘긴다.

아이스크림 업주는 “Covid-19 몇 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고, 상황이 빠듯할 때 카드 수수료를 흡수하기가 더 어렵다”고 말했다.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보헤미안 베이커리 앤 카페의 세 매장에서는 새로운 표지판이 고객들에게 카드 수수료를 알려준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카드 사용시 수수료에 대한 추가 비용에 대해 알리고 싶다. 소매점에게는 너무 비싸고 은행들은 그것을 이용해 목돈을 벌고 있다. 그런데 그것에 대해 아는 사람이 거의 없다.”


그녀는 그런 비용들이 일반적인 베이커리에 보통 1년에 수만 달러가 든다고 말했다. 은행들은 사람들에게 신용카드 사용료에 대해 말하지 않았고, 슈퍼마켓과 같은 더 큰 사업체들은 그 비용을 전가할 필요가 없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들과 같은 영세업체들은 이미 20%에서 70% 사이의 재료비 상승에 직면해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뉴질랜드 소매점협회(Retail NZ)의 그렉 하포드 최고경영자는 접객업, 관광업, 여행사 발권 사업이 고객들에게 카드 수수료를 전가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그들 중 일부는 20달러 당 80센트밖에 벌지 못합니다. 수수료가 2%라면 영세업자 입장에서는 큰 비용이 듭니다.”

하포드는 상인들이 은행이나 결제 서비스 제공업체와 개별적으로 합의하는 방식에 따라 일부 소매업체의 카드 수수료가 떨어졌고 일부는 혼합 요금이 적용됐다고 말했다.

“우리는 지난 몇 달 동안 요금이 인하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모든 수수료가 인하된 것은 아닙니다. 일부 은행은 수수료를 올리고 다른 은행은 낮춘 것 같다고 말했다.”

하포드는 은행들이 고객 유치를 위해 서로 경쟁하기 때문에 고객 보상 계획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고자 은행 수수료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상무위원회(The Commerce Commission)는 은행들이 소매업주들에게 부과하는 카드 수수료를 검토하여 새 법이 시행되면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주시해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조회수 325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