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싱가포르 방문 총리일행 3명... ‘Covid-19 양성’

싱가포르에서 Covid-19 양성 판정을 받은 총리의 무역 대표단 중 3명은 본연의 순방 업무를 중단해야 되는 상황에 처했다.


이 세 명의 사례들은 이전의 감염 사례로 이해되어, 별도의 격리는 필요치 않고, 뉴질랜드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일본은 아주 미미한 양성 결과라도 입국을 금지하는 등 국경 통제가 엄격해 약한 양성 판정을 받은 3명은 일본 순방을 계속할 수 없게 됐다.


저신다 아던 총리와 데미언 오코너 통상장관은 Covid-19가 없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은 언론이 아니라 무역 대표단의 일원인 것으로 보인다.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총리의 순방길에는 정부 관계자, 국방부 관계자, 경제계 고위 관료 12명 등 약 50명이 참여하고 있다.

그들은 2020년 Covid-19로 국경이 폐쇄된 이후 아던 총리의 첫 해외순방의 일환으로 지난 밤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대표단의 모든 구성원들은 해외에 머무는 동안 매일 신속항원검사(RAT)를 받는다. 만일 아던 총리가 해외에서 양성판정을 받으면, 데미안 오코너 통상장관이 업무를 이어받을 것이다.


이번에 동행에 나선 대표단은 아던이 올해 해외순방을 함께 나갈 예정인 세 번의 그룹 중 첫 번째 그룹이며, 유럽과 북미 지역도 방문할 계획이다.


그들은 일본에서 3일 밤을 보낸 후 뉴질랜드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순방은 주로 무역과 관광을 촉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조회수 665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