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싱가포르 총리, 럭슨 총리와 회담 후 퇴임 발표

최종 수정일: 4월 18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거의 20년 만에 지도자 자리에서 물러난다.


이 총리는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와의 회담 후 몇 시간 만에 퇴임을 선언했다.

이들은 뉴질랜드-싱가포르 강화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내년 뉴질랜드에서 싱가포르군의 실사격 훈련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리의 퇴임 소식에 관해 럭슨 총리는 퇴임하는 싱가포르 지도자에게 경의를 표했다.


"이 총리는 세계 최고의 지도자로서 존경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는 또한 수십 년 동안 뉴질랜드와 싱가포르 간의 긴밀한 관계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는 뉴질랜드의 진정한 친구입니다," 라고 럭슨이 말했다.



로렌스 웡 싱가포르 부총리가 5월 15일 싱가포르 총리직을 맡는다.


럭슨 총리는 수요일(뉴질랜드시간) 밤 웡 부총리와 만나 뉴질랜드와 싱가포르의 긴밀한 파트너십의 다음 단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저는 차기 웡 총리와 협력하여 모든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심화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조회수 42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