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쓰레기통 철거… 일부 교외 지역 ‘버려진 듯한 느낌’



거리와 공원에 있는 쓰레기통은 오클랜드의 비용 절감에 대한 필요성과 공공 편의 시설에 대한 욕구 사이에서 최근 가장 격렬한 전쟁터가 되었다.

도시 내 서쪽의 일부 지역이 쓰레기통의 절반 이상이 없어지자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오클랜드 카운슬이 헨더슨-매시 지역의 쓰레기통을 최대 52%까지 철거해 주민들이 이 지역의 공원과 환경에 쓰레기가 증가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카운슬의 의도는 오클랜드 전역에서 쓰레기통을 제거함으로써 비용을 절감하려는 의도였지만, 데이터에 따르면 쓰레기통 철거는 교외 지역마다 다소 불균형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버트-이든 지역 보드에서는 이에 비해 21%의 쓰레기통이 철거되었다.

헨더슨-메시 지역 보드 멤버이자 폐기물 정치 자문 단체 브룩 로더의 부대표는 인터뷰에서 쓰레기통을 철거한 이후 많은 민원이 접수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5월 2일 오클랜드 카운슬이 이 지역의 쓰레기통 제거하기 전에 얼마나 제거하는 것이 합리적인지를 조사하기로 서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우리가 부딪힌 현실은 공원과 공공 장소에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쓰레기통이 쓰레기로 넘쳐나고 시민들은 이에 대해 정말 분노하고 있습니다.”라고 로더가 말했다.


로더는 오클랜드 전역의 시민들이 하천, 수로, 공원 등에 쓰레기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쓰레기통을 제거하기로 한 결정은 시의 연간 예산이 공개된 작년 중반에 내려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가 실제로 피부에 와 닿은 것은 연초에 이런 일이 일어나기 시작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을 때 드러났고, 5월 초에 쓰레기통 철거가 끝나면서 그 때부터 수많은 민원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로더는 오클랜드 카운슬에 쓰레기통을 다시 설치하라는 시민들의 압력이 가해졌으며, 이로 인해 쓰레기통 철거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10,000개에서 7,000개까지

오클랜드 카운슬 대변인은 2023년 11월 쓰레기통 일부를 제거하기로 마지막 결정을 할 당시 집계에서 약 10,000개의 쓰레기통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쓰레기통들 중 상당수는 사용되지 않았고, 계약자들이 쓰레기를 비울 때 쓰레기가 거의 또는 전혀 들어 있지 않다고 합니다.”


"우리는 연간 예산 절감 목표의 일환으로 카운슬 전체에 걸쳐 비용을 절감하려고 합니다. 쓰레기통의 최적화는 카운슬에서 비용을 절감하고 돈을 절감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입니다.”


"최적화가 완료되어도 우리 도시 전역에는 약 7,000개의 쓰레기통이 남아있을 것입니다."



조회수 472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