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던 다큐에 ‘청신호’… 정부, 영화위원회 자체 결정


A documentary, funded by the Film Commission, will be made on Dame Jacinda Ardern.


  • 정부, 뉴질랜드 영화위원회서 저신다 아던의 다큐멘터리 제작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 ‘아무런 불만 없다’ 밝혀.

  • NZ 영화위원회, 그 프로젝트에 80만 달러 투자.

  • 저신다 아던 전 총리는 이 영화에 관여하지 않았다.


정부는 영화위원회가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저신다 아던 다큐멘터리의 자금 지원에 대해 아무런 문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난 토요일 위원회는 전 총리에 대한 다큐멘터리에 8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성명에서 이 다큐멘터리는 아던의 리더십을 다루면서 뉴질랜드에서 증가하는 폭력적인 극단주의와 온라인 혐오가 있음을 탐구한다고 밝혔다.


폴 골드스미스 예술문화유산부 장관은 일요일 "위원회는 정부로부터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왕실 기관"이라고 밝혔다.

Minister for Arts, Culture and Heritage Paul Goldsmith said the film commissions decisions are their own to make


그는 "프로그래밍이나 특정 프로젝트에 대한 모든 결정은 영화위원회가 내려야 할 운영상의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과 관련해 시간이 지나면 위원회가 '형평성 있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이 다큐멘터리는 아던의 승인을 받지도 않았고 편집에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이 다큐멘터리는 뉴질랜드 역사의 한 시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는 반딧불 영화사의 엠마 슬레이드(Emma Slade)와 작가 겸 감독인 피에트라 브렛켈리(Pietra Brettkelly)와 저스틴 펨버튼(Justin Pemberton)이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 제작에는 약 320만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중 80만 달러가 위원회에서 나올 것이다.



조회수 412회댓글 0개

Kommentare


Die Kommentarfunktion wurde abgeschaltet.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