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안타까운 비극', 버스에 치인 보행자 사망

오클랜드 교통국(AT)은 8월 29일(월요일) 오전 오클랜드 푸케코헤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버스에 치여 사망한 보행자의 죽음에 대해 정말 안타까운 비극이라고 밝혔다.


버스운송을 담당하는 관계자는 오전 10시께 푸케코헤 역 근처에서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한 후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이 보행자의 죽음은 정말 안타까운 상황이며, 29일 아침 이 소식을 접한 우리 오클랜드 교통국은 가슴이 아팠습니다. 우리는 이 끔찍한 시간을 맞이한 고인의 가족에게 위로를 전합니다"라고 적혀있다.



AT 관계자는 사망 사건과 관련돼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운전자를 임시 휴직시키고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인근 소매업체는 1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찰차 9대가 출동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사고 현장에 나갔는데, 일어나지 말아야 할 사고가 갑자기 발생했다며, 버스는 좌회전하려고 했고 사망한 여성은 횡단 보도를 건너고 있었는데 아마도 주유소에서 온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장에 급히 출동한 구급차와 경찰은 사고 피해자에게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모든 조치를 취했지만, 그녀는 반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그 보행자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말한다. 또한, 뉴질랜드 소방은 오전 10시 직전에 두 명의 대원을 현장으로 출동시켰다고 확인했다.



조회수 397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