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쉬운 건강 톡톡톡] 인체의 열, 온, 냉과 건강관리

5운6기 체질에서 보면 띠는 부체질이며 생월은 주체질이다.

즉 부체질은 소음인 자오생 태음인 축미생 소양인 인신생 양명인 묘유생 태양인 진술생 궐음인 사해생이다. 주체질은 태어난 달로 게산하면 된다.

양의 대표 오장은 심장이며 음의 대표 오장은 신장이다.

양이 강하면 음을 보강해야하며 음이 강하면 양을 보강해야 한다. 양의 오장은 간과 심장이며 온의 장기는 비장이며 냉의 장기는 폐, 신장이다.

오장을 기능상에서 살펴보면 물이 줄어드는 것(주름)은 간기능저하이며 열이 식어 가는 것은 심장기능저하(저혈압)이며 식욕이 없어 지는 것은 비, 위기능저하이며 기운이 떨어지는 것은 페기능저하이며 힘과 호르몬이 줄어드는 것은 신장기능의 저하이다.

보통 양기운이 강할 때(10-20대)는 명분에 목숨을 걸며 음기운(40대 이후)이 강할때는 실리에 집중한다.

독자들의 몸은 봄(生), 여름(老), 가을(炳), 겨울(死)중 어디에 해당 하는지요?

봄(간, 담)은 씨앗을 뿌리며 여름(심소장 : 체온 : 37℃~36.5℃)에 꽃을 피우며 가을(폐, 대장)은 열매를 맺고 겨울(신, 방광 : 체온 35.5℃~35.9℃) 저장하는 계절이다.

냉체질, 저체온이라면 우리 몸은 겨울인데 가을, 여름, 봄(청춘)으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는가?

체온을 올리는 방법은? 능동적인 방법(핵산, 호르몬, 효소, 단백질 공급과 운동을 통하여 근육량 업)

수동적인 방법은? 따뜻한 음식과 양식품(산삼, 인삼, 녹용, 계피, 마늘, 생강, 파)을 통하여 몸을 따뜻하게 한다. 또한 소화기능이 약하면 신진대사가 안되어 체온이 떨어지며 신체기능은 저하 또는 상실로 떨어져 관리가 안될 때 질병이 발생하게 된다.


▲ 체온의 기능

열(스트레스) : 단전→위열(10%)→간화(50%)→심화(30%)→두통(10%)

온(체) : 37℃ - 면역 6~7배 증가

36.5℃ - 인체 기능 활성(정상)

36℃ - 면역 기능 35% 감소(몸 떨림 증상)

35.5℃ - 장기능 20~30% 저하(알러지, 아토피, 염증성)

냉(저체온증) 35℃ - 암세포 활성화, 혈액순환 불량

온은 건강한 신체(신장)와 정신(심장)을 유지하는데 열(부정적 스트레스)은 단전(온)에 있는 온(따뜻함)이 열(火)로 바뀌어 위(열10%)→간화(50%)→심화(30%) : 홧병→두통(10%) : 이상한 사람을 많이 만든다.

열을 내리는 방법은 폐, 신장기능을 강화시키며 쓴맛을 섭취하며 부정적 스트레스 근원을 뿌리 뽑아야 한다.

즉 부정적 스트레스는 해결 할 수 있는 일은 정면 돌파를 통하여 성취감을 느끼고 해결할 수 없는 일은 피하거나 내려 놓는게 답이다. 물에서 지혜를 배워야 하는데 상황에 따라 고체, 액체, 기체로 변화무쌍하게 현실 대응을 잘하는 물에서 지혜를 배워야 하지 않을까?

체온유지는 인체생리가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증거이며 또한 인체가 보유해야할 핵산, 호르몬, 효소, 영양성분이 잘 유지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냉(저체온증:35℃이하)은 암세포 활성화, 혈액순환불량, 만성염증, 장부의 기능저하 및 상실등이 있으며 체크방법은 발끝이 따뜻한가? 차거운가? 만져 보는 것이다. 잘 모르고 지나가면 다음은 발목이 시리고 무릎과 엉덩이가 차갑게 느껴진다. 이때는 꼬리뼈 위가 검은색을 띄며 냉골(뼛속까지냉)이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다.

냉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아랫배(생리통, 생리불순) 윗배(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