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쉬운 건강 톡톡톡] 인체 기능 상승, 저하, 상실 체크에 대하여

오늘 칼럼은 장수시대 인체 기능을 점검해 봄으로서 나이가 들어도 활력 넘치는 인생을 살기 위하여 인체 기능의 상태를 살쳐 보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젊으면 인체 기능이 상승되어 있고 나이가 먹을수록 인체 기능이 저하되고 상실되는 것은 분명하나 부모님이 소중하게 물려준 신체를 어떻게 관리하는냐에 따라 인체 기능은 나이를 떠나 신체기능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을 목격하곤 한다. 어제는 우리 나이 74세 여성의 건강을 손바닥과 귀의 상태를 보고 건강 체크하면서 깜짝 놀란 경험을 하였다.


보통 74세 여성의 건강 상태는 심혈관질환, 근골격계 질환과 염증성 질환 등 2-3가지 질병의 약을 섭취하는데 대장기능저하 외는 무척 건강하였기에 몇 가지 질문을 던져 보았더니 젊어서부터 지속적인 운동과 바른 식생활 그리고 긍정적인 생활습관과 부모님으로부터 건강한 유전자를 물려받았으며 근육량이 놀라울 정도로 많이 축적되어 있는 것이 74세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인체 기능 상승(활력)을 유지하며 왕성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었다. 인체 기능 상승(활력), 저하(피로), 상실(고장)을 체크해 보려면 2가지 방법을 추천해 본다.


첫째는 우리 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4가지 보유량을 체크해 보는 것이다.

하나, 핵산(DNA+RNA)보유량의 체크이다.


DNA를 보통 유전인자라 부르며 부모님한테 건강한 유전자를 확인하는 방법은 병원에서 검사 받는 것이 제일 확실한 방법이지만 간단하게 보는 방법은 손바닥의 생명선을 보면 건강한 유전자(체질)를 받았는지? 아니면 약한 유전자(체질)를 받았는지 알 수 있는데 간략하게 설명하면 엄지와 검지 사이에서 출발하는 생명선이 굵게 끈기지 않고 손목 선까지 둥근 모양을 띠며 내려가면 노후까지도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조건은 충족된다고 볼 수 있으며 잔존 체력은 금성구(엄지 손가락 밑 두둑한 부분이 단단하고 탄력이 있으면 A급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DNA 잔존량은 40대에 20%밖에 보유하지 못하므로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신진대사(이화, 동화작용)에 심각한 영양을 주어 노화의 속도는 빨라지게 된다.

둘, 호르몬의 보유량이다.


우리 몸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만도 천여 종이 넘으며 호르몬의 역할은 속도는 느리나 부족시 파괴력은 대단하여 여러 가지 기능 저하 및 상실을 만들게 된다.


예를 들어 폐경으로 인한 여성호르몬의 부족으로 250여종의 갱년기 장애 증상, 5년 후 콜라겐 합성능력의 저하로 노화는 가속도가 붙고 관절계통의 질환이 발생하며 요실금으로 인한 우울감등이 발생될 수 있으며 10년 후에는 골다공증, 심혈관질관 예를 들어 고혈압, 고지혈증, 고콜레스테롤증, 동맥경화증, 협심증, 심근경색 등 생과 사의 기로에 설 수도 있으며 20년 후에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하여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도 힘든 경험을 하게 된다.

셋, 효소보유량이다.


효소는 우리 몸 안의 일꾼으로 300만종이 존재하며 살아간다는 것은 효소가 있기 때문이며 부족하면 각종 질병이 발생하게 된다. 즉 잘못된 식생활이 성인병을 부르는데 한마디로 표현하면 영양의 불균형과 효소의 부족이 각종 성인병을 만들 수 있다고 본다.

넷, 5대 영양소(당질, 단백질, 지방, 비타민, 미네랄)의 불균형이다.


옛날의 식생활은 배고픈 영양실조(타는 영양소 < 태우는 영양소 : 면역계 질환 성행) 현재의 식생활은 배부른 영양실조(타는 영양소 > 태우는 영양소) : 만성퇴행성질환(식원병=성인병)이다.

1960년대 이전은 성인병은 적고 면역계 질병은 많았으며 1990년대 들어 경제 성장으로 식습관의 변화와 서구식생활의 습관화로 성인병은 폭발적으로 증가한 사실은 많은 자료에서 증명되고 있다.

둘째는 인체 생리를 간략하게 체크해 보는 것이다.

하나, 입의 기능은 말하는 기능과 먹는 기능 두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