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야당, Covid-19 ‘7일 간 의무격리 유지’ 비판



야당들은 Covid-19 자가격리 규칙을 연장키로 한 정부의 결정을 비난하는 동시에 세계와 반대방향으로 살아가는 이상한 존재이자 "은둔의 왕국"이라고 성토하고 있다.

내각은 4월 11일 7일간의 의무적인 자가격리를 검토하였으나, 잠재적인 테스트-투-릴리스(Test-to-release) 전략에 대한 추가 조언을 기다리는 동안 적어도 두 달 동안은 이 의무격리 기간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ACT 당 대표인 데이비드 시모어는 정부가 세계적인 트렌드와는 별도로 정상성을 수용하지 않는 가혹한 요구 사항을 고집한다며 부끄럽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시모어 대표는 크리스 힙킨스 총리가 어른들을 아이들처럼 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정부는 어떻게 상식과 세계적인 추세, 그리고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에도 불구하고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그렇게 쉽고 경쾌하게 제재를 가할 수 있는지 이해하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국민당 고위직 크리스 비숍 국회의원은 정부가 접근 방식에 대해 "지나치게 신중하다"고 말했다.

비숍 의원은 "우리의 Covid-19 대응 전략은 이제 독감과 같이 취급되는 의료 시스템으로 전환돼야 합니다. 대부분의 뉴질랜드 사람들은 이미 자기 관리 모델로 전환했고 그것이 나가야 할 올바른 길입니다."라고 했다.


비숍은 이미 산업현장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의무 격리 기간은 힘들었다고 말했다. "지금 우리는 모든 일손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너무 제한적이지 않은 시스템으로 이동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녹색당 Covid-19 대변인 테아나우 투이오노는 의무격리 요구 사항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에 박수를 보냈다.

"지난 한 주 동안에만 12,000건 이상의 Covid-19 사례가 보고되었습니다. 저는 이 사람들 중 거의 모든 사람들이 자가 격리가 다른 사람들, 특히 면역력 저하와 장애가 있는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중요하고 필요한 단계라는 것에 동의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 간단한 단계는 또한 의료 시스템에 대한 추가적인 부담을 피할 수 있습니다."


Covid-19로 인해 일요일 자정 기준 220여 명이 병원에 입원해 있고, 7명이 중환자실에 있다. 지난 주, 8명이 바이러스로 사망해, 뉴질랜드의 총 사망자 수는 거의 2,700명에 달한다.



한편, 개인들의 의견도 두 갈래로 갈렸다. 일부 근로자들은 환영하는 반면, 사업주들은 암담함을 감출 수 없다며 정부의 결정을 반대했다.

진정, 몇번씩 코로나에 감염되는 사람의 정체는 무엇입니까?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는 것입니까? 아니면 7일간의 유급 휴가를 원하는 것입니까?


정부는 총선을 앞둔 시점에 근로자들의 표를 의식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코로나가 한 참 유행하던 1차 2차 3차 시기에도 감염자가 지금보다 적게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과 국민들 그리고 해외 자료와 반대의 길을 갔기 때문이다.


결국은 그 비용과 그 시간은 고스란히 국민들이 떠 안아야 한다. 지금처럼.


조회수 56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