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어 뉴질랜드, 수요 감소에 ‘항공료 할인 정책 유지’



한 대표적인 교통 분석가는 에어 뉴질랜드가 수요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국내 항공권이 앞으로 몇 달 동안 계속 할인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어 뉴질랜드의 10월 승객 통계에 따르면, 국내선 수요 둔화와 함께 수익성이 낮은 레저 여행 및 탑승객 감소가 나타났다.



포사이스 바의 앤디 볼리 연구 책임자는 국영 항공사의 10월 최신 영업 데이터가 지난달 발표된 재무 업데이트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항공사는 불안정한 연료 가격, 경쟁 심화, 불확실한 경제 환경으로 인해 상반기 예상 수익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에어 뉴질랜드는 12월에 끝난 6개월 동안 세전 이익을 1억8,000만 달러에서 2억3,000만 달러 예상했는데, 이는 전년도 2억9,900만 달러보다 감소한 것이다.


볼리는 최근 통계가 단거리 항공편의 수익률이 악화되고 있는 반면, 장거리 수요는 "합리적으로 강력"해 국제선 승객들과 국내 교통을 연결하는 것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국제선 이용객을 제외한 국내선 수요가 약화되고 있어 항공료가 내려가고 있다는 것."


그는 국내선 수요는 누그러졌지만 지난 몇 주간 브렌트유와 항공유 가격이 약세를 보인 것이 단기 수익을 뒷받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501회댓글 0개

Yorumlar


Yorumlara kapatıldı.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