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권발급’ 업무량 초과로…‘한 달 이상 걸려’

많은 나라들이 닫혀있던 국경을 열면서 해외 여행을 계획하는 키위들에게 여권 발급과 갱신 소요 기간이 보통 때보다 3배나 더 길어지면서 키위들의 주의가 당부되고 있다.


약 5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여권이 지난 대유행으로 여행이 금지됐던 기간 동안 유효 기간이 만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무부의 여권담당 책임자는 여권 신청에 대한 처리 기간이 보통 근무일로 10일 정도에서 22일로 늘어났으며, 이는 실제로 32일 정도가 걸리는 것이며, 추가로 우편 발송 시간이 더해진다고 밝혔다.


여권담당 책임자는 마음의 여유를 갖기 위해서는 5주에서 6주의 시간을 두고 미리 신청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1992년 이후 가장 많은 신청자들이 대기하고 있다고 하며, 오미크론으로 인해 직원이 감염되거나 가족 감염으로 격리를 하거나, 본인의 몸이 좋지 않거나 몸이 좋지 않은 가족을 돌보기 위해 약 40%의 직원들이 결근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전례 없이 매달 3~3만5,000 때로는 4만 건의 여권발급 신청이 이어지고 있는데, Covid-19 대유행 이전 2019년 3월에는 한 달에 최고 6만 건의 여권이 발급되기도 하였다고 전했다.


책임자는 미리 여권의 유효 기간을 확인하고, 여행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한 시간을 갖고 준비를 하도록 당부하였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온라인으로 여권을 갱신하기 위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을 시작하기 위해 ‘RealMe’ 계정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리고 현재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도 포함된다.


긴급하게 여행서류(여권)가 필요한 사람들은 추가 비용과 함께 긴급 신청을 통해 3일 이내에 여권이 교부되는 방법도 있다.


내무부에서는 올해 7월까지 여권 갱신을 위한 대기시간을 10일 이내로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행을 원하는 사람들이 고려해야 할 것은 여권뿐만이 아니다. 사람들은 그들이 해외여행을 계획할 때 필요한 모든 백신접종 증명서와 Covid-19 음성 결과도 준비해야 한다.


조회수 600회댓글 0개

Opmerkingen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