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론조사, 노동당 29%로 하락… 국민당, ACT당 승리



최근 실시된 1News-Verian 여론조사에 따르면, 노동당은 정당 투표에서 30% 아래로 떨어졌는데, 이는 지난 한 달 동안 4% 하락한 것으로 크리스 힙킨스가 당 대표가 된 이후 최악의 실적이다.

8월 12일~16일까지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에서 노동당 지지율은 29%에 그쳤다. 이는 지난 선거에서 정당 득표율 50%를 기록한 이후 크게 떨어진 수치다.



또한 힙킨스가 최고위직을 맡은 이후 선호하는 총리 지지율에서 최악의 결과를 보였다.



오늘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당 지지율은 37%로 7월보다 2% 상승했고, ACT당은 1%올라 13%, 녹색당은 2% 올라 12%로 상승했다.


이 여론조사는 또한 뉴질랜드 퍼스트 지지율이 4%로 급증하고 있으며, 국회 복귀에 필요한 중요한 5%의 정당 투표를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 발표된 수치에 따른 지지율을 국회 의석으로 환산하면, 국민당 48석과 ACT당 17석 등 총 65석으로 편안하게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음을 의미했다.


반면 노동당은 37석을 갖게 된다. 녹색당의 15석과 테 파티 마오리의 3석을 합치면 좌파 블록의 총 의석은 55석에 불과했다.


과반수의 매직 넘버는 61석이다.



ACT당의 17석은 2020년 기록적으로 10석을 얻은 후에 거의 두 배로 늘린 결과로 당이 얻은 최고의 결과가 될 것이다. 녹색당의 15석 또한 2011년과 2014년 선거에서 달성했던 최고의 결과인 14석을 능가할 것이다.


노동당 대표 크리스 힙킨스는 여론 조사 대상 1002명의 유권자 중 21%가 선호하는 총리였는데, 이는 지난 1월 저신다 아던 전 총리로부터 노동당 지도부를 넘겨받은 이후 최악의 결과이며 지난 여론조사 보다도 3% 더 하락한 것이다.



한편, 국민당 대표 크리스토퍼 룩슨은 7월과 같은 수치로 안정적으로 20%가 선호하는 총리였다.


ACT당 대표인 데이비드 시모어는 지난 여론조사 보다 1% 하락한 6%로 다시 한 번 선호하는 총리 지지율 3위를 차지했다.



시모어 다음으로는 뉴질랜드 퍼스트 대표 윈스턴 피터스(3%), 녹색당 의원 클로이 스와브릭(2%), 국민당 부대표 니콜라 윌리스(2%)가 그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

  • National - 37% (up 2%)

  • Labour - 29% (down 4%)

  • ACT - 13% (up 1%)

  • Green - 12% (up 2%)

  • New Zealand First - 4% (up 1%)

  • Te Pāti Māori - 3% (steady)

  • Freedoms New Zealand - 1% (steady)

  • The Opportunities Party - 1% (down 1%)

  • Aotearoa Legalise Cannabis Party - 1% (up 1%)

  • Don’t know / refused to answer - 12% (steady)



▶지지율 대비 의석

  • National - 48 seats

  • Labour - 37 seats

  • ACT - 17 seats

  • Green - 15 seats

  • Te Pāti Māori - 3 seats



조회수 1,10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