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말연시 항공기 여행... '이 날은 피하세요'

에어뉴질랜드는 연말연시 가장 바쁜 날짜를 밝히고, 항공기 지연과 좌석이 만석에 대해 안내하며, 뉴질랜드 연휴기간이 다가옴에 따라 일년 중 가장 바쁜 날을 공개했다.


항공사 측은 12월 23일(금요일)이 5만5,000명 이상의 여행객들이 움직이는 가장 바쁜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국경이 폐쇄됐던 시기의 3만1,000명보다 77% 증가한 수치다.


또한, 12월 15일과 16일, 22일, 27일, 28일에도 5만 명 이상의 여행객들이 항공편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날짜라고 말했다.

에어뉴질랜드는 정례적인 휴가철인 12월 1일부터 1월 31일까지를 여름철 여행 성수기로 정의하고 전국과 전 세계에서 총 280만 명의 고객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클랜드에서 크라이스트처치로 가는 노선이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되고 퀸스타운은 가장 붐비는 지역 공항이 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12월 23일 하루에만 6,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에어뉴질랜드는 공항과 체크인 구역 및 보안 구역이 "평소보다 훨씬 더 바쁠 것"이라며 여행자들에게 미리미리 도착해야 정해진 항공편에 탑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에어뉴질랜드 영업 책임자는 "올해 더 많은 사람들이 여행하는 것은 반갑지만, 몇 가지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며, 항공편은 많은 대기 줄과 추가 수하물로 가득 찰 것"이라고 말했다.



"여행 폭풍이 몰아칠 여름을 준비하면서, 우리는 새로운 항공기와 2,200명의 직원 추가 고용 했으며, 300명의 공항 자원봉사자 및 운영 중단에 대비한 비상 계획 등 마찰을 없애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어, 여행을 계획한 사람들은 미리 계획을 세우고 시간을 추가하며, 업계 전반에 걸쳐 질병으로 인한 인력 부족과 지연을 예상하고 직원들에게 인내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조회수 40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