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영국 비자 신청서가 중간에 사라졌다



뉴질랜드인의 꿈의 OE는 예상치 못한 이상한 비자 문제로 인해 악몽이 되었다.


아담 브린이 2년간의 런던으로의 이주 계획을 시작했을 때, 영국 비자 및 이민국(UKVI) 웹사이트에는 비자 처리에 3주가 걸린다고 분명히 적혀 있었다.


23세의 그는 1월 31일 비자 신청서를 접수하고 혹시 몰라 권장 시간의 두 배인 3월 31일자 항공편을 예약했다.


하지만, 그의 출발 날자는 며칠 앞으로 다가왔고, 여권을 포함한 비자가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에, 젊은 키위는 그가 비행기에 탑승하게 될지 전혀 알 수 없었다.



비자신청서와 여권이 어느정도 진행됐고 어디에 있는지 찾는 것 또한 쉽지 않았다. 영국 이민국은 답을 찾기 위해 이메일과 전화를 걸 때마다 5~10달러 사이의 비용을 청구했기 때문이다.

영국 이민국에 이번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그들은 개별 신청 건에 대한 언급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2월 7일, 영국 글로벌 이민국인 VFS(NZ에서 신청인을 다루는 기관)는 브린의 생체인식 데이터와 신청서가 영국 비자 및 이민국에 보내진 것을 확인했다.


추적 비용을 지불하고 그것이 전달된 것을 확인한 브린은 "그 서류들이 모두 전달되었고 모든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약 10일 후, 그의 파트너는 그녀의 승인된 비자 신청서와 여권을 받았다.

"우리는 내 것이 어디에 있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했지만 3주 동안 계속 기다리면 됩니다"라고 들었다.



그러나 3주가 지나도 그는 아무런 업데이트도 받지 못했다.


2월 28일, 그는 영국 비자 및 이민국에 이메일을 보냈으며, 브린은 이메일 한 통에 2.74 파운드(5.74 달러)의 비용이 든다고 말했다.


브린은 "그들은 결국 나에게 '당신의 신청서 번호가 유효하지 않다'고 이메일을 보냈다"고 회상했다.


혼란스러웠고 약간 당황한 그는 약 5파운드(10.47달러)의 비용과 1분당 추가 비용이 드는 영국 비자 및 이민국에 전화를 걸었다.


대답을 기대한 브린은 별 확신을 얻지 못했다.


그는 "그들은 나에게 이메일에 적혀 있던 같은 말을 했다"며 "그 신청 번호는 유효하지 않다며 '우리는 적절한 팀으로 이관할 것이며, 이는 최대 근무일 기준 15일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담당자는 이 문제가 더 빨리 해결될 수 있지만 15일의 기간이 지나기 전에 다시 연락할 수 없다고 말했다.


브린은 몇 주 동안 아무런 연락도 없었고, 심지어 이메일도 없었기 때문에 3월 20일 그 날짜가 되었을 때, 그는 다시 전화를 걸었다.


브린은 "이 시점까지도 아무런 진전이 없어 이민국 직원조차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전화를 통화한 이민국 여자는 우리가 아직 아무 소식도 듣지 못했다는 사실에 스스로 놀란 것처럼 들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녀는 문제점을 표시했고 내 비행기가 일주일 정도 후에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행기가 11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면서도 "근무일 기준으로 15일을 더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영국 이민국은 여권과 신청서가 이민국에 잘 도착할 수 있도록 추적 우편 요금을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장했지만, 브린은 이미 추적기능이 있는 VHs Global을 이용해 안전하게 전달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브린은 어떻게 똑 같은 과정에서 그의 파트너에게는 매끄러운 일이 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었지만 그에게는 "절대적인 악몽"이 되었다.


이제, 해외 모험의 스릴 넘치는 시작이 될 예정이었던 것이 큰 물음표로 바뀌었다.


그 두 사람은 런던에 정착하기 전에 유럽을 여행할 계획이었지만, 지금은 항공편과 날짜를 바꾸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들 것인지를 계산하는 실망스러운 일을 하고 있다.


브린은 비자를 기다리는 동안 가까운 나라로 휴가를 가고 싶어도 비자 신청자가 비자 신청서와 함께 여권을 보내야 하기 때문에 갈 수도 없는 처지다.



조회수 40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