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영국, 외국 관광객에 10파운드 ‘입국세’ 징수

영국을 방문하는 외국 방문객은 일명 ‘입국세’를 10파운드 내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이 보도했다.


미국은 2009년부터 전자 여행 신고에 대해 방문객에게 입국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현재 영국과 유럽 연합도 입국세를 부과하고 있다.

비자 면제 제도는 한동안 존재해 왔다. 미국은 2년간 유효한 ESTA 비자를 미화 21달러(NZ$35)를 부과하고 있으며, 유럽은 3년간 유효한 ETIES에 2024년부터 7유로(NZ$12)를 도입할 예정이다.



영국은 몇 년 전에 유럽 연합을 탈출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제 자체 계획인 ETA(전자 여행허가) 비자의 가격표가 공개되었다. 2년간 유효한 비자는 10파운드(NZ$20)이다.


물론 그 가격은 큰 피시 앤 칩스 가격에 불과하지만, 그것은 우리에게 런던탑과 에든버러 성을 제공한 국가에 대한 입국이 에펠탑, 콜로세움, 사그라다 파밀리아, 그리고 아크로폴리스를 합친 것보다 더 비쌀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 계획은 2024년 말까지 미국과 유럽연합 국적자를 포함하여 비자가 필요 없는 사람들이 영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계획을 전개할 것이며, 올해 말 이 계획에 참여하는 첫 번째 국가는 카타르이다.



조회수 352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