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의 바 주인, 빨간색 신호등 유지 결정에 실망

저신다 아던 총리는 “우리는 잘 지내고 있지만, 여전히 대규모 오미크론 사태 중”이라고 말하며 주황색 신호등 설정으로의 전환에 대한 희망을 꺾었다.


레스토랑협회는 성명을 통해 요식업계가 실내에서 200명 이상의 인원을 수용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에서 발병의 점점 쇠퇴하고 있다고 인정했지만, 다른 지역의 발병으로 인해 여전히 보건 시스템에 상당한 압박이 가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4일(월요일)에는 734명이 Covid-19에 걸려 병원에 입원했고, 25명이 중환자실에 있었다. 또한 Covid-19로 인한 9명의 사망자가 보고되었다.

오클랜드의 에브리바디스 바(Everybody’s bar)는 몇 달 동안 댄스 플로어에서 손님을 맞이할 수 없었다. 소유주 샘 앤슬리는 월요일 그것이 바뀔지 보기 위해 신호등 규칙에 대한 내각의 발표를 기다리며 열심히 귀를 기울였지만 결국엔 나쁜 소식이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내각회의 이후 “뉴질랜드는 계속 빨간색 신호등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기자회견에서 발표했다.

앤슬리는 허탈해 하며, “저는 그녀가 뭔가 다른 일을 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다시 한번 더 확신했다”고 말했다. 내각이 계속 제동을 걸고 있다.

아던 총리는 “주황색으로의 전환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솔직히 우리는 여전히 발병의 와중에 있으며, 병원 네트워크 전체에 여전히 압박이 있다”고 말했다. 앤슬리는 규칙이 공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스포츠 경기에서는 사람간 32mm 떨어진 좌석에 5만 명이 앉을 수 있다. 우리만 빼고 모든 게 열려있다.”

현재 백신 패스는 폐지되어 있지만, 200명의 실내 모임 제한과 착석 및 분리 규정은 여전히 빨간색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빨간색 설정은 사람들이 여전히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ACT당의 대표인 데이비드 시모어는 정부의 그 규칙들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며, “더 이상 프레임워크에 논리가 없다. 그들은 아무 이유 없이 요식업계를 해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 곡선이 북쪽으로 밀려나고 있는 동안, Covid-19는 여전히 전국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뉴질랜드에는 9만2,500명의 활성 환자가 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그 중 1만4,000건을 차지하고 있다.

정부가 빛의 변화를 고려하기 전에, 전염병학자 마이클 베이커는 우리가 마스크를 착용함으로써 학교나 식당과 같은 실내 환경에 대해 더 안전해지기를 원한다. 그는 또한 우리가 최소 환기 기준을 채택하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

베이커 교수는 “우리 모두는 안전한 물과 안전한 음식에 대한 생각을 받아들이며, 저는 실내의 안전한 공기에 대한 생각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보건부가 기준에 대한 작업을 하지 않았지만, 요청이 있을 경우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393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