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공항서 발견된 마약…수하물 근로자 두 명 검거

오클랜드 국제공항을 통해 마약을 밀반입하려 한 혐의로 공항에 근무하는 두 명의 수하물 담당자가 체포됐다.


이 검거는 지난 금요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에어뉴질랜드로 도착한 항공편에 실려온 배낭 안에서 필로폰 4.6kg이 발견된 데 따른 것이다.

세관은 23세와 19세 등 두 명의 남성 수화물 취급자가 마약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마약 밀수 혐의로 기소했다.


그들은 다음 주 마누카우 지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세관은 그 체포가 그들이 가진 공항 접근권을 남용하려는 국경 노동자들이 직면한 위험에 대한 경고라고 말했지만, 그들이 정확히 어떻게 연루되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세관조사 관리자인 캠 무어는 "우리는 이러한 위험이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언제나 징후를 주시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배낭에서 회수된 약 4.6kg의 마약은 일반적으로 약 23만회분의 필로폰을 제조할 수 있으며, 총 시가는 87만 달러에 달한다.


그들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공항인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마약밀수 혐의로 적발된 첫 수화물 취급자는 아니다.


지난 해 말 6명의 에어뉴질랜드 수화물 취급자들이 경찰과 세관의 합동 작전의 일환으로 로스앤젤레스에서 마약을 밀수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체포되었다.



조회수 345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