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공항, 출국자 위한 ‘주요 보안 변경 사항’



새로운 기술 덕분에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5월 1일 수요일부터 국제 보안 검색을 받는 동안 노트북과 액체류를 휴대용 가방에 보관할 수 있게 되었다.

시메온 브라운 교통부 장관은 변경 사항을 발표하면서 "더 효율적이고 원활한 여행 경험"을 만들 것이며, 결국 전국의 더 많은 공항 검색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불편함을 줄이고 더 나은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이 사용되고 있는 훌륭한 예입니다. 우리 공항에서 강력한 보안 조치를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며, 이 기술은 이것을 보장합니다."



새로운 컴퓨터 단층촬영(CT) 스캐닝 기계는 오클랜드 공항의 국제선 검색대에서 사용돼 보안 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브라운은 이 기계가 12월까지 전국의 국내 공항에 배치될 것이며, 항공 보안 라인에 대한 압력을 줄이고 "여행객들이 더 빨리 게이트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CT 스캐너는 실시간으로 3D 이미지를 생성하여 보안 요원이 가방의 내용물을 더 잘 평가할 수 있도록 한다.

국제선에서 휴대하는 액체, 에어로졸, 젤의 100ml 부피 제한에는 변경 사항이 없다.



웰링턴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출발하는 해외 여행객들은 지난해 말부터 휴대용 노트북과 액체류를 기내에 반입할 수 있었다.



조회수 1,17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