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노스 해변서 상어 목격… 수영객들 ‘혼비백산’



토요일 오후 오클랜드 노스의 유명한 해변에서 상어가 목격된 후 구조대원들은 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수영객들에게 긴급하게 물에서 나가라는 경고를 내렸다.

롱베이 비치에서는 오후 3시 30분경 구조대원들이 물 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위험하다’는 경고의 의미로 호루라기를 불었다.



서프라이프 세이빙 북부 지역 총괄 책임자인 잭 프란리치는 1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롱베이 비치에 있는 서프라이프 가드들이 일반인이 최초로 목격한 상어를 함께 다시 목격한 후 안전 깃발을 단 지역을 폐쇄했다"고 말했다.


"서프 인명 구조원들은 다시 해변을 감시했고, 약 30분 후에 그 지역이 안전하다고 판단되어, 안전 깃발 지역을 다시 개방했습니다."

상어의 종은 확인되지 않았다.


NZ헤럴드는 당시 해변에 50~80명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번 주 초 남섬에서 한 여성이 상어에게 물린 후 나온 것이다.


21세의 이 여성은 지난 월요일 아침 이른 시간에 리버튼 하구에서 무릎까지 오는 물속을 걷다가 다리에 "심각한 열상"을 입었다.


그 공격에 관련된 상어는 칠성상어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조회수 49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