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데어리 직원 살해' 혐의... 기소된 남자 세 명



체포된 두 명의 공범과 더불어 추가 공범 한 명이 검거돼 2022년 11월 샌드링엄 데어리 직원 살인사건 범인이 모두 검거됐다.


공범 두 명의 혐의는 살인으로 상향되어 이 사건과 관련된 모두가 살인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두 공범은 이름 억압이 3월 8일 만료된 프레드릭 홉슨과 함께 데어리 직원 자낙 파텔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것이다.



두 공범인 헨리 프레드와 셰인 테인은 처음에 데어리 직원의 사망과 관련하여 강도 혐의로만 기소되었었다.


홉슨과 프레드는 둘 다 살인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고, 테인은 아직 혐의에 대한 변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자낙 파텔은 지난해 11월 23일 오클랜드 교외 샌드링엄의 한 데어리 매장 밖에서 강도 혐의자와 대치한 후 살인적인 공격을 받았다.



그의 죽음은 전국적인 소매점 시위를 촉발시켰고, 소매업자들은 정부가 전국적으로 범죄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더 많은 치안 활동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부는 이후 새로운 안개 대포 보조금 제도와 범죄 예방 기금을 위한 추가 자금을 포함하여 수백만 달러의 패키지를 발표했다.


피고인 3명은 2024년 5월에 재판에 회부될 예정이다.



조회수 77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