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도심 아파트가 단돈 62,000달러에 팔린 이유


Listing agent Grant Elliott said a $1 reserve is a risky move, but can be rewarding if it's done right.


1달러의 최저판매가로 경매에 나온 오클랜드 아파트가 목요일 62,000 달러에 팔렸다.



매물 에이전트 그랜트 엘리엇은 1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첫 번째 입찰가가 1달러였고, 두 번째로 2달러였으며, 그 다음에는 5,000달러로 뛰었다고 말했다.


The owner bought the two-bedroom, two-storey home on Quay Street 18 years ago.


목록에 따르면, 상황과 사고방식의 변화로 인해 단기 경매가 이루어졌다. 이전 소유자는 18년 전에 퀴 스트리트(Quay St)에 차고가 딸린 침실 2개, 2층짜리 주택을 구입했다.


이번 주 경매 목록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당신의 신용카드로 침실 2개짜리 현금 인출기를 살 수 있습니다. 임대된 토지에 있고 저렴한가? 물론입니다. 조금 피곤한가? 당신이 생각하는 것만큼 피곤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문제가 무엇인가? 은행에서 대출을 해주지 않아요. 약간의 현금과 손을 높이 들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장점은? 그건 사실상 여분의 현금을 위한 수동적인 수입입니다.... 영원히."


해당 부동산은 주당 630달러에 임대되고 있었으나 엘리엇은 일부 "TLC와 페인트 작업"을 통해 임대 평가액이 주당 750~800달러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The townhouse sold at auction yesterday.


이 주택이 왜 이렇게 싸게 팔렸느냐는 질문에 엘리엇은 아파트가 임대 토지에 있었다며, 이는 건물 주인이 임대된 토지 소유자에게 지상권 임대료를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타운하우스의 경우 연간 17,344달러였다.


Settled.govt.nz에 따르면, "리스계약 조건에 따라 특정 기간 동안 토지와 그 위에 있는 건물에 대한 독점적인 소유권을 구매한다"며 "유닛 소유는 소유자가 여러 명인 건물 개발에서 가장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엘리엇은 구매자가 주택을 구입했지만, 그 주택이 있는 토지는 구입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건물 아래에 있는 토지가 타인 소유로 되어 있지만, 일반적으로 7년마다 검토되는 토지 임대료로 토지를 확실히 또는 무기한 임대하는 소유권이 지상권에 만들어집니다."



조회수 500회댓글 0개

Comentarios


Los comentarios se han desactivado.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