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또 폭우 온다… 보험사들, ‘클레임 해결에 수 년 소요’ 경고



오클랜드 비상 관리국은 이 지역에 전례 없는 폭우로 홍수를 일으킨 지 거의 일주일 후 번개와 강한 비를 동반한 극심한 뇌우 주의보가 내려짐에 따라 촉각을 세우며,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메트서비스(MetService)는 북쪽 연안에서 폭우가 쏟아지면서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는데, 이 뇌우는 오클랜드, 코로만델, 와이카토 일부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폭우의 위험이 있다.



사우스 오클랜드의 망게레에 있는 응급 센터의 자원봉사자들은 매일 약 400명의 집을 떠난 대피자들이 긴급 주택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험사들은 오클랜드의 홍수 피해 주택, 자동차, 컨텐츠에 대한 모든 보험 클레임이 해결되기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알아야 할 주요사항:

  • 1만 5,000건의 보험 클레임이 접수됐다. 정부는 역사상 가장 큰 기상 재해라고 말했다.

  • 지금까지 오클랜드의 홍수 피해 주택 중 175채가 빨간색 스티커(거주 불가)와 779채의 노란색 스티커(접근 제한)를 붙였다

  • 오전 8시부터 베이오브플렌티 서부 지역에, 정오부터 후누아 레인지와 코로만델 페닌슐라에 폭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 오늘 밤 10시까지 오클랜드, 그레이트 배리어 아일랜드, 와이카토, 코로만델 페닌슐라를 포함한 북섬 대부분 지역에 심한 뇌우 주의보 발효 중.

  • 오클랜드 지역에 내려진 비상사태는 2월 3일까지 유지되고, 노스랜드는 해제되었다.

  • 오클랜드 전역의 학교들은 오늘부터 개교할 수 있지만, 모든 학교들이 개교하는 것은 아니다.

  • 오클랜드의 수십 개 도로는 코로만델과 노스랜드의 일부 주요 도로와 마찬가지로 완전히 또는 부분적으로 폐쇄되어 있다.

  • 오클랜드의 대중 교통망은 대부분 축소된 서비스로 운영할 것이다.

  • 와이카토의 공중 보건 당국은 모든 해변과 호수, 개울, 강의 오염 가능성 때문에 물에 들어가지 말라는 특별 적색 경보를 발령했다.

  • 마누카우 헤드의 산사태로 파괴된 절벽 옆 집의 일부가 오늘 제거될 예정이며, 더 많은 산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는 경고가 있다.

  • 최신 기상 경보는 MetService 웹사이트를 참조하십시오.



조회수 90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