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버스운전사 임금…시간당 평균 26.62달러

오클랜드의 버스 운전사들은 슈퍼시티의 교통국(AT)이 정부로부터 추가 자금을 승인 받은 후 3개월 만에 두 번째 임금 인상을 받게 됐다.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7월 8% 인상과 더불어 3.9% 인상된 임금은 해당 부문이 인력 부족을 계속 겪고 있는 가운데 운전기사를 유지하고 모집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프는 성명에서 "이는 결국 더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장려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탄소 배출을 줄이고 우리 도로의 교통 혼잡을 줄이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운전자들은 이제 시간당 평균 26.62달러를 받는다. 오클랜드 교통국(AT)은 이번 추가 임금 인상은 뉴질랜드 교통부의 추가 자금 지원 승인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램버트 오클랜드 교통국 임시 CEO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열심히 일하는 모든 AT 메트로 버스 운전사들의 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두 번째 임금 인상에 대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7월 임금인상 이전에 AT 메트로 운전자들의 평균 임금은 시간당 23.71달러였다.

AT는 교통부, 정부 및 기타 지역 카운실과 추가 투자에 대해 계속 협력하면서 올해 후반에는 더 많은 임금 인상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교통부의 대중교통 매니저는 "우리는 AT를 통해 오클랜드 시민들을 위해 매일 출근하는 데 필요한 버스운전 기사들을 돕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임금 인상은 뉴질랜드의 소비자 물가 지수가 7.3% 상승하는 등 올해 2분기 연간 물가상승률이 30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버스 운전기사를 대표하는 퍼스트 유니온(FIRST Union)은 이번 임금 인상이 "의미 있고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조회수 447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