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시민, "주당 29달러… 무제한 대중교통"



오클랜드 시민들은 교통국(AT)에서 제안한 무제한 대중교통을 위해 시험적으로 일주일에 29달러만 내고 이용할 수 있다.

이 시험은 연말까지 연기된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함께 진행되며, 연말까지 승객들은 7-8% 인상을 앞두고 있다.


오클랜드 트랜스포트(AT)는 지난 2월 4일 기상 비상사태로 대중교통 요금 인상 시기를 늦추겠다고 발표했고, 이는 지난 2월 1일 정부가 반값 대중교통 요금을 6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기도 하다.



주 당 29달러 정책은 4개월 간의 한시적인 시험으로 발표되었으며, 버스, 기차, 내부 페리 여행을 포함하여 거의 400만 건의 대중교통 여행이 추가로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었다.

그것은 지금까지 오클랜드에서 가장 극적인 요금 계획이 될 것이며, 대중 교통망이 운전자 부족으로 인한 심각한 버스 취소, 선로 기초를 다시 건설해야 하는 1년 동안의 철도 서비스 중단, 페리 서비스의 불안정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AT는 예상치를 충족할 경우 1,100만 달러를 추가로 창출할 수 있지만, 추가 이용객들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 820만 달러의 적자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29달러 요금의 구성은 현재를 기준으로 두 개의 요금 구역에 걸쳐 이동하고, 최대 7번의 성인 여행에 해당한다.



오클랜드 교통국은 연기된 요금 인상률이 평균 6.5% 라고 설명했지만, 실질적인 내용에 따르면 대부분의 승객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은 7.4~7.7%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교통국 데이터는 6-9개 존(zone) 요금 구간 사이의 장거리 이동 구간에서 요금 동결 혜택을 받는 승객 비율이 너무 작아 실제로 측정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오클랜드의 대중교통 이용은 장기화된 Covid-19 규제 뿐만 아니라 현재 겪고 있는 교통 네트워크 문제로 큰 타격을 입었다.




조회수 600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