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시장, 주차 벌금 ‘최소 100달러는 돼야’

오클랜드 시장 웨인 브라운은 현재 주차 벌금이 너무 낮다며, 시에서 부과하는 주차 벌금을 약 100달러로 인상하기를 원한다.


웨인 브라운은 또한 허가 없이 장애인용 주차장(Mobility Parks)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달러로 측정할 수 없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주차 벌금은 1999 국토교통법(범죄 및 처벌) 규정에 정해져 있으며 최저 12달러를 부과할 수 있다.



브라운 시장은 금요일 체크포인트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우리 모두가 자동차 사용을 줄이기를 원하지만, 만약 오클랜드에서 주차 요금을 내지 않으면 주차 벌금은 12달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 액수는 남섬에 있는 한적한 고어(Gore) 지역의 벌금과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고어가 오클랜드와 같은 주차 압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오클랜드 카운실에서 벌금을 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갖기를 원했다.

"오클랜드는 충분히 성장했고, 우리는 전국의 3분의 1에 해당합니다. 우리는 스스로 주차 요금을 책정할 뿐만 아니라 벌금도 책정해야 합니다…"


오클랜드 카운실은 부족한 예산으로 인해 최근 오클랜드 공항의 주식 카운실 보유분 중 일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브라운은 현재 시에서 운영하는 주차장을 통해 연간 약 4,000~5,000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수익을 증가시키기를 원하는 시의원들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기본적으로 주차하고 벌금을 내는 것이 더 저렴하다면 이게 말이 됩니까?"

그는 주차 벌금이 약 100달러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브라운은 또한 허가 없이 장애인용 주차장에 주차한 것에 대한 벌금에 대해 질문을 받았는데, 현재 벌금은 150달러고, 15년 전에 마지막으로 인상되었다고 답변했다.

"저는 그런 몰상식한 사람들에게 동정심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불편한 누군가의 주차장에 일반인이 주차한다면 그는 나쁜 사람입니다."



"만약 우리가 시민들에게 물어본다면, 그 사람들을 움직이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시민들도 느낄 것입니다.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위한 전용 주차장에 허가 없이 주차하면 나쁜 사람입니다."



조회수 629회댓글 0개

Kommentarer


Kommentarer er slået fra.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