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자선단체, 얼룩지고 찢어진 옷 기부에 분노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사우스 오클랜드 자선단체가 더럽고 얼룩지고 찢어진 속옷을 기부 받은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일요일, 더 앤티스(The Aunties)는 세탁되지 않은 낡은 속옷 몇 벌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하면서 "매우 부적절한" 기부였다고 적었다.


설립자인 재키 클라크는 이 자선단체가 최근 몇 개의 쓰레기 봉투에 더러운 옷과 신발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지원하는 많은 여성들이 이미 낮은 자존감을 가지고 있어 더러운 기부를 받는 것이 해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클라크는 지난 11년 동안 극심한 가정 폭력과 성폭력을 당한 마오리와 파시피카 피해자들과 함께하면서 "물건이 사랑의 도구"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사람들이 그들에게 좋은 상태로 기부를 제공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앤티스에게 물질적인 기부를 하려는 사람들은 먼저 페이스북 메시지나 이메일 혹은 전화를 통해 무엇이 필요한지 먼저 물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클락은 "기부되는 물건들은 상태가 양호하고 깨끗해야 하며, 새 속옷만 허용된다"고 말했다.



"기부하려는 물건을 보고 먼저 스스로에게 말해보세요... 내가 내 가장 친한 친구에게 이것을 줄 수 있을까? 만약 대답이 아니오라면, 그것을 버리세요."



조회수 27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