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카운슬 건물 인스펙터… ‘SFO 뇌물 수수 부패 혐의로 기소’

오클랜드 카운슬의 전 건물 인스펙터가 부패 및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중대사기국인 SFO(Serious Fraud Office)는 전 카운슬 건물 인스펙터와 오클랜드 건설 회사의 이사 등 두 사람에 대해 뇌물 수수 및 부패 혐의로 기소했다. 두 피고인 모두 수요일 마누카우 지방 법원에 출석했다.


SFO는 언론 발표를 통해 니콜라스 브라이트가 공무원 부패 및 21개의 뇌물 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잠정적으로 비공개 처분을 받은 건설회사 이사는 공무원 뇌물수수 및 부패 등 23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인스펙터 브라이트는 2018~2020년 건물 인스펙터 업무와 관련해 금품 및 기타 혜택의 형태로 뇌물을 받았다고 SFO는 주장했다.



그는 수요일 법정에 출석했을 때 변론 없이 재구속됐으며, 다음 달 7일 출석할 예정이었다. 해당 건축회사 이사는 무죄를 주장했고 8월 9일 열리는 사건 심리에 출석할 예정이다.


특히 건강과 안전이 침해될 수 있는 공무원들의 부패 가능성을 조사하는 것이 SFO의 초점이었다고 사무국의 카렌 창 국장은 말했다.


"SFO는 자체 조사 후 이 문제를 언급한 오클랜드 카운슬에 감사를 표합니다."


▶오클랜드 카운슬 답변

크레이그 홉스 규제 서비스 위원회 이사는 2020년 코로나19 봉쇄 초기 한 직원이 자신이 배정받지 않은 오클랜드 지역에서 일하는 브라이트를 목격하고 이를 관리자에게 제기하면서 이 문제가 드러났다고 말했다.


동시에 정상적인 검토 과정에서 또 다른 이상 징후가 나타났다. 그는 브라이트가 조사가 진행될 때까지 모든 직무가 정지되었다고 말했다. 징계 절차가 시작되었지만 브라이트는 진행되기도 전에 사임했다. 이 사건은 2020년 5월경 4주에 걸쳐 발생했다.


홉스는 브라이트가 2018년 오클랜드 카운슬에 합류했으며, 이전에 마누카우 시 카운슬 지역에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던 독립 기관인 마누카우 빌딩 컨설턴트에서 일했으며, 이 기관은 2018년 오클랜드 카운슬의 건물 동의 팀으로 대부분 흡수되었다. 그는 2020년 5월 말 카운슬에서 사임했다.


홉스는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이 사건의 세부 사항에 대해 언급할 수는 없지만 이 같은 상황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카운슬은 사안이 확인되자 브라이트의 모든 업무에 대한 감사를 포함한 조사에 착수했으며 사건을 경찰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홉스는 카운슬이 이 사건으로 인해 영향을 받은 부동산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혐의와 관련된 모든 업무가 검토됐다"며 "독립성을 위해 오클랜드 카운슬 외부에서 고위 감찰관을 고용해 그의 업무에 대한 검토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카운슬 뇌물 수수 사건은 처음이 아니다

도로 계약 사업체인 프로젠츠(Projenz) 대표인 스티븐 볼라세는 뉴질랜드 사상 최대의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된 후 2017년에 수감되었다.


중대사기국의 조사에 따르면 볼라세는 머레이 눈과 배리 조지를 포함한 오클랜드 교통국과 로드니 지역 카운슬 관계자들을 매수했다.


보라세의 범죄는 2005년부터 2013년 사이에 프로젠츠에 수천만 달러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눈에게 100만 달러가 넘는 일련의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그는 또한 조지에게도 103,580달러 상당의 여행상품과 선물을 주기도 했다.



카운슬 계약으로 프로젠츠는 빠르게 성장했고, 범죄가 발각되기 전인 2013년에 연간 38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유죄 판결을 받은 후 뉴질랜드의 엔지니어링 전문 기관에서 해임된 볼라세는 법정에서 5년 6개월의 징역형을, 눈은 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볼라세는 항소법원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했고, 2017년에 눈도 자신의 판결에 대한 항소에서 실패했다. 이들은 모두 2018년 말 가석방위원회에 의해 출소했다.


조지는 2016년 볼라세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10개월의 자택 구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2020년에는 전 오클랜드 카운슬 조달 관계 전문가인 선딥 딜립 라실라가 지방 정부 기관에서 거의 30,000달러를 편취한 혐의로 자택 구금형을 선고받았다.


그 사기는 그의 오랜 친구가 거의 15만 달러에 달하는 중국 기술 상품 계약을 확보하는 것을 돕기 위한 것이었다. 42세의 그는 2012년 6월부터 2016년 4월까지 기존의 상품 및 서비스 공급자들을 상대하는 일을 담당했다.


이 수상한 거래에는 56세의 상업용 인쇄 및 사무용 문구용품 사업가인 수닐 찬드로부터 받은 15,000달러의 리베이트도 포함됐다.


2020년 헤럴드에 따르면 찬드는 크라운의 일부 사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후 자신이 내부고발자라고 주장한 후 나중에 선고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두 사람은 앞서 공무원 뇌물수수와 비밀 커미션 지급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바 있다.





조회수 52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