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카운슬, 비용 절감 위해 ‘공용 쓰레기통 줄여’



오클랜드 시민들은 길거리에서 쓰레기 버릴 곳을 찾고 있지만, 예전보다 쓰레기통이 적어졌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오클랜드 카운슬은, 종종 비어 있는 쓰레기통을 발견하게 된다고 말하면서 계약업체들이 빈 쓰레기통을 비우고 있다며, 비용을 절감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쓰레기통을 줄여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지역 전체에 있는 쓰레기통 숫자는 기존 1만개에서 3월 말까지 7,000개로 줄어들 것이며, 이로 인해 납세자들은 연간 140만 달러를 절약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타린 크루 오클랜드 카운슬 공원 및 커뮤니티 시설 총괄은 지난 2월 "우리는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으며 오랫동안 사용 빈도가 낮거나, 지역 주민들이 집과 가까운 인근 공원에 있거나, 다른 쓰레기통과 가까운 쓰레기통만 제거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CBD와 "유명 해안 지역"에 있는 쓰레기통들은 그대로 남아 있지만, 오클랜드 시민들은 "일상적인 길을 따라 쓰레기통이 제거된 것을 발견하고 다음 쓰레기통을 찾기 위해 조금 더 걸어야 할 수도 있다."

오클랜드 카운슬은 웨인 브라운 시장이 당선된 이후 세금 인상을 억제하기 위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왔다.


그러나 일부 지역 주민들은 이런 생각이 오히려 쓰레기라고 한다. 화요일 뉴질랜드 헤럴드는 학교 교장들은 학생들이 파이 포장지를 땅에 던지고 있을 뿐이라고 말한 반면, 개 주인들은 "부패한 배설물 주머니를 움켜쥔 채 바다에 던져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클랜드 시민들은 SNS를 통해 쓰레기통 부족에 대해 "집단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고 헤럴드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칼 보드들은 이 상황에 대해 깜짝 놀랐으며, 일부는 쓰레기 투기를 막기 위해 바퀴 달린 임시 쓰레기통에 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크루는 근처에 쓰레기통이 없다면 오클랜드 시민들은 쓰레기를 집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다.


"나는 다음 쓰레기통까지 조금 더 걸어 가거나 쓰레기를 집으로 가지고 가는 것이 오클랜드 시민의 대다수가 납세자들의 돈 수백만 달러를 저축할 수 있는 작은 조치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그녀는 오클랜드의 지역 공원들은 이미 쓰레기통이 없으며, "대체로" 사람들은 이 상황을 존중했고 떠날 때 쓰레기를 가지고 갔다고 말했다.


그레이트 배리어 아일랜드에는 공공 쓰레기통도 없다. 지역 주민들은 이것을 받아들였고 그곳에는 큰 쓰레기 문제가 없었다.


버려진 쓰레기통은 고철로 재활용되거나 그대로 현장에 있는 쓰레기통이 파손될 경우 교체품으로 사용된다.


카운슬은 최근 2주에 한 번씩 하는 수거에서 재활용할 수 있는 품목의 범위를 줄였고, 쓰레기 수거 서비스 빈도를 절반으로 줄이는 것을 제안했다.



조회수 54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